'우리, 집' 김희선X이혜영X김남희, 의문의 영상 확인 후 '충격'[Ce:스포]

방송 2024. 06.21(금) 21:5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우리, 집
우리, 집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김희선과 이혜영, 김남희가 충격적인 의문의 영상을 확인했다.

21일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극본 남지연, 연출 이동현, 위득규)은 9회 방송을 앞두고 김희선과 이혜영, 김남희가 의문의 영상을 보고 난 후 각기 다른 입장을 드러낸 '3인 3색 온도차' 장면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노영원(김희선)과 홍사강(이혜영)이 이세나(연우)가 설치한 몰래카메라를 발견한 후 각각 이세나를 향한 추적에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노영원은 이세나를 도발해 목 졸림을 당하는 위협에 처했는가 하면, 홍사강은 집사인 안요섭(양재현)과 가정부 곽선영(홍루현)에게 몰래카메라에 대해 추궁하며 이세나의 조력자를 찾기 위해 나서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21일 9회에서는 극 중 홍사강이 입수한 영상 화면을 노영원과 최재진(김남희)에게 확인시킨다. 노영원은 기가 막힌 듯 한 표정을 짓고, 홍사강은 착잡하면서도 걱정스러운 마음에 이마를 부여잡는다. 특히 홍사강 뒤에 서 있던 최재진은 믿을 수 없는 듯 아연실색한 채 부들부들 경련까지 일으킨다. 세 사람이 목격한 의문의 영상은 무엇일지, 세 사람 사이에 또 어떤 사건이 발생했을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희선과 이혜영, 김남희는 '3인 3색 동상각몽 쓰리샷' 장면에서 숨죽이게 만드는 연기 앙상블을 제대로 터트렸다. 세 사람이 전혀 다른 온도차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해 활발하게 의견을 나눴던 것. 현장 분위기 메이커 김남희는 최재진의 감정을 설명하며 열변을 토했고, 이에 김희선과 이혜영이 호응하면서 각별한 선후배의 팀워크를 증명했다. 또한 세 사람은 자신이 카메라에 잡히지 않는 상대방 컷에서도 감정 유지를 돕기 위해 바로 앞에서 표정과 대사로 연기를 이어가는 배려를 발휘, 훈훈함을 돋웠다.

제작진은 "김희선과 이혜영, 김남희가 디테일하고 섬세한 심리적인 동요를 극적 연기력으로 표현하면서 몰입도를 최고조로 끌어올린 장면"이라며 "가족을 망가뜨린 마녀 이세나를 멈추기 위해 안간힘을 거듭하던 노영원家에 또 어떤 위기와 시련이 닥칠지 반전 서사가 몰아칠 9회를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우리, 집'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