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 온 파이어', 오늘(11일) 결승 무대 오를 TOP 10 공개

예능 2024. 06.11(화) 22: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걸스 온 파이어
걸스 온 파이어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JTBC '걸스 온 파이어' 결승 무대에 오를 TOP 10이 가려진다.

11일 방송되는 '걸스 온 파이어' 9회에서는 지난주 '플레이오프 1차전'에 이어 '플레이오프 2차전'이 펼쳐진다.

'플레이오프 2차전'은 결승전을 위한 마지막 관문으로, 총 15명의 참가자가 5인조로 3팀을 결성해 그룹 대결을 벌인다. '플레이오프 2차전'은 1라운드와 2라운드로 구성됐으며, 2개 라운드 점수를 합산해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1위 팀만이 전원 생존하게 된다. 나머지 2위와 3위 팀에 소속된 참가자들은 전원 탈락 후보가 되고, 이 중 5명이 탈락한다.

특히, '플레이오프 2차전'은 첫 5인조 그룹 미션인 만큼 '걸스 온 파이어'를 통해 데뷔할 최종 TOP5의 조합을 미리 상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에 각 팀의 보컬 리더인 이나영, 레타, 강윤정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편곡부터 무대 콘셉트 등 팀의 전략적인 방향성을 설정하는 동시에 팀원들의 장기를 살려 밸런스 있는 무대를 꾸며야 하는 것.

이날 방송에서 평균 연령 19.8세의 이나영 팀(이나영·양이레·이수영·정유리·조예인)은 라이즈(RIIZE)의 'Get A Guitar'를 선곡, 최연소 팀다운 청량미 가득한 무대를 꾸민다. 하이틴 콘셉트로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시원한 무대를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그동안 보컬적인 면모를 주로 보여줬던 조예인의 파격적 변신이 예고돼 궁금증을 더한다.

반면, 제대로 놀 줄 아는 언니들의 무대도 예고됐다. 강윤정 팀(강윤정·황세영·이아름솔·박서정·최아임)은 동방신기의 'Something'으로 팀의 강점인 수준 높은 보컬의 매력을 극대화한다. 마지막 무대가 될 수도 있는 만큼 모든 것을 쏟아부은 퍼포먼스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한다는 각오다. 믿고 듣는 보컬의 소유자 5인이 뭉친 만큼 압도감 넘치는 무대를 꾸밀 것으로 기대된다.

레타 팀(레타·김규리·윤민서·임옥연·칸아미나)은 개성 강한 무적의 5인조 탄생을 알린다. 레타는 참가자 중 유일한 래퍼로서 보컬과 퍼포먼스 실력을 두루 갖춘 '끼쟁이' 팀원들을 영입, 스토리텔링이 담긴 이색 콘셉트의 무대를 선보인다. 매 라운드 독보적인 캐릭터 서사를 쌓아 온 만큼 참가자들의 조합만으로도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

예측 불가능한 선곡도 관전 포인트다. 참가자들은 전 세대가 노래를 들으면 저절로 몸을 들썩거리는 엄정화의 메가 히트곡부터 화려한 퍼포먼스가 매력적인 보이그룹의 노래까지 아우르며 한계 없는 콘셉트 소화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생각이 든 무대다", "5인의 더할 나위 없는 무대다" 등 프로듀서들의 극찬이 이어진 가운데, 개코는 "이렇게 좋은 공연을 어떻게 평가하라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 짱이다"라며 오디션 프로그램 사상 최초로 어디서도 듣도 보도 못한 날것의 심사평으로 현장을 들썩였다는 후문.

한편, '걸스 온 파이어'는 'NEW K-POP'을 이끌 실력파 여성 보컬 그룹의 탄생을 그리는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매회 레전드 무대를 경신하며 최종 TOP5에 대한 기대치가 최고조로 치달은 가운데, '걸스 온 파이어' 공식 인스타그램과 글로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TikTok) 영상 누적 조회수는 무려 2000만 뷰에 달하며 상승 가도를 걷고 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걸스 온 파이어'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