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시' 이민기·관선영, 최종 빌런 강기둥 검거 나선다[Ce:스포]

방송 2024. 06.11(화) 22: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시크뉴스 포토
크래시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크래시’ 이민기와 곽선영이 “이제부터 진짜 시작”이라며 ‘최종 빌런’ 강기둥 검거에 나선다. 제작진은 “교통범죄수사팀(이하 TCI) 완전체가 모두 도로 위로 나온다”라며, 뜨거운 질주와 더불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대규모 카 액션을 예고, 기대감이 폭발한다.

ENA 월화드라마 ‘크래시’(연출 박준우, 극본 오수진) 지난 방송에서는 그동안 치밀하게 빌드업됐던 10년 전 차연호(이민기) 교통사고 미스터리와 관련된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당시 차연호의 사고를 우연히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다고 알려졌던 고등학생 3인, 표정욱(강기둥), 양재영(허지원), 한경수(한상조)가 역과로 피해자 이현수를 죽인 진범이란 충격적인 진실이 드러난 것이다.

무엇보다 이들에게 의문의 편지를 보내 협박하고, 양재영과 한경수를 습격한 검은 차의 ‘처단자’가 바로 피해자 이현수의 남편이자, 국과수 분석관인 김현민(김대호)이란 사실까지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발칵 뒤집었다. 그는 TCI가 다급히 국과수 분석 결과를 요청할 때도 살뜰하게 이들을 돕던 인물이었다.

그 다정한 얼굴 속에 감춰왔던 무서운 복수심은 안방극장에 역대급 소름을 몰고 온 大반전이었다. 10년 전 사고 후 미국으로 건너가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던 그가 이름을 바꾸고 국과수에 들어오기까지의 사연, 그리고 이제서야 진범들을 처단하고 있는 이유 등 그 마지막 퍼즐은 오늘 방송의 최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이처럼 미스터리는 풀렸지만, 아직 안심하기는 이르다. 방송 직후 공개된 10회 예고 영상에서 궁지에 몰린 표정욱이 “양 회장님, 언제부터 법 지키면서 사셨냐? 재영이 복수, 제가 한다”라는 초강수를 둔 것. 이에 “마지막으로 내가 처리한다”며 양재영의 아버지이자 조폭 출신의 회장인 양석준(이유준)의 무시무시한 등판과 더불어 조폭 무리들까지 동원된 상황이다.

하지만 TCI 역시 이번 사건에 사활을 건다. 10년 전 차연호의 교통사고와 민소희父, 민용건(유승목) 교통사고의 진범 모두 표정욱을 가리키고 있기 때문. “이제부터 시작이다. 네가 저지른 죗값 지금부터 하나도 빠짐없이 물어주겠다”라고 결의한 차연호와 더불어 엄청난 추격전이 포착돼 심장 박동수를 드높인다. 이와 함께 제작진은 승용차의 차연호, 민소희, 정채만, 5톤 트럭의 우동기(이호철), 오토바이 어현경(문희)까지, 도로 위로 나온 TCI 완전체의 스틸컷도 함께 공개하며 대규모 카 액션을 예고했다.

지금까지 날 것의 리얼리티를 200% 살려낸 카 액션은 시원한 볼거리와 더불어 아찔한 경각심까지 일깨우며, 시청자들이 꼽은 ‘웰메이드’ 포인트로 자리잡은 바. 특히 권귀덕 무술 감독이 “다채로운 차량과 오토바이의 합작, 그리고 팀워크 액션이 장관을 이룰 것”이라며 가장 인상적인 장면으로 꼽은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더했다.

제작진은 이와 더불어, “오늘(11일) 전파를 탈 대규모 액션엔 또 다른 반전이 있다”고 귀띔, 궁금증까지 자극하며, “김현민의 복수심에서 비롯된 사건이 어떤 결말을 맞을지, 차연호-민소희는 공공의 적 표정욱을 법의 심판대에 올릴 수 있을지, 더불어 야욕의 서울청장 표명학(허정도)이 이에 어떻게 대응할지, 또 한 번의 폭풍 전개가 펼쳐진다.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크래시’ 10회는 이날 오후 10시 ENA에서 방송되며,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에서도 동시 공개된다.

[셀럽미디어 신아람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ENA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