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섬가이즈’ 공승연 “캐릭터 위해 증량…편하게 찍을 수 있었다”

영화 2024. 06.11(화) 16:3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핸섬가이즈' 공승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공승연이 캐릭터 준비 과정을 설명했다.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는 영화 ‘핸섬가이즈’(감독 남동협) 언론배급시사회가 개최됐다. 이날 시사회 후 기자간담회에는 남동협 감독, 배우 이성민, 이희준, 공승연, 박지환 등이 참석했다.

공승연은 극중 미나 역을 맡았다. 그는 “풋풋하고, 동글동글한 느낌을 내려고 증량했다”라며 “연기하면서 가끔 길을 잃을 때 선배님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즐겁게 선배님들과 또래친구들과 화기애애한 현장이었다”라고 밝혔다.

증량에 대해 그는 “증량은 크게 어렵지 않았다. 증량 덕에 마음 편하게 찍을 수 있었다”라고 웃음 지었다. 그러면서 “선배님들 따라 하면 됐고, 판은 다 짜여있어서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연기들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핸섬가이즈’는 한 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재필과 상구가 전원생활을 꿈꾸며 새집으로 이사 온 날, 지하실에 봉인됐던 악령이 깨어나며 벌어지는 고자극 오싹 코미디다. 오는 26일 극장 개봉.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