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7인의 부활' 종영 소감 "매 순간 긴장됐지만 즐거워"

방송 2024. 05.19(일) 11: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황정음
황정음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황정음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8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극본 김순옥, 연출 오준혁 오송희)에서 '금라희' 역으로 활약한 황정음이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종영 인사를 남겼다.

황정음은 “'7인의 탈출'부터 '7인의 부활'까지 긴 시간 함께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그리고 좋은 에너지를 나누며 작업한 스태프분들과 배우분들께도 고마움을 전한다”고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금라희'를 만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생각에 열심히 준비해서 촬영했고 그래서 매 순간 긴장도 많이 됐지만 또 그만큼 즐거운 시간들이었다. '7인의 탈출'의 독기 가득 금라희부터 '7인의 부활'에서 괴로움의 눈물을 흘렸던 후회 금라희까지 변화되는 인물의 모습을 흥미롭게 지켜 봐주셨다면 그것이 제게는 큰 보람으로 다가올 것 같다”라며 캐릭터를 향한 소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저는 또 다른 작품과 인물로 만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연기자 황정음으로 만날 다음을 기대해달라. 감사하다”는 끝인사를 건넸다.

황정음은 욕망 실현을 위해 친딸을 죽음에까지 몰고 간 잔혹한 악인에서 복수의 화신으로 거듭나는 '금라희'의 서사에 밀도 있는 연기로 진가를 입증했다. 환희, 분노, 좌절 등 시시각각 널뛰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유연하게 소화하며 등장하는 장면마다 긴장감을 더했고, 매튜리(엄기준), 한모네(이유비) 등 상대역 배우들과 만들어 낸 완벽한 케미스트리가 선사하는 재미가 몰입감을 끌어올렸다.

묵직함 있는 열연으로 첫 악역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연기자 황정음이 다음에는 어떤 작품으로 돌아올지 기대가 모인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