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4' 남편 김지홍 "주방은 여자 방"…시대 역행 마인드에 경악[Ce:스포]

예능 2024. 04.17(수) 22:2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고딩엄빠4'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고딩엄빠4' 안소현 남편 김지홍이 '시대 역행 마인드'를 고집하는 동시에, 납득하기 어려운 '몰래 취미'를 이어간다.

17일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37회에서는 청소년 부모 안소현X김지홍 부부가 동반 출연해 부부 갈등을 털어놓는 모습이 펼쳐진다. 아내 안소현은 “해병대에 미친 남편이 자꾸만 말도 안 되는 행동을 한다”며 스튜디오 출연진들에게 조언을 구한다.

해병대 전역 5년 차인 김지홍은 평소 유별난 '해병대부심'으로 아내와 부딪혀왔다고. 이날도 김지홍은 이른 아침부터 해병대 옷을 풀 착장한 채 군가를 부르며 조깅을 하는 일상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또한 김지홍은 운동을 마친 뒤 밥상을 차려준 아내에게 “만날 똑같은 메뉴”라며 반찬 투정을 늘어놓는다. “요즘은 남자도 요리를 잘 하던데”라는 아내의 말에 그는 “주방은 자기(안소현) 방이야”라고 단호하게 답한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게스트 한영은 “이게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냐”며 대리 분노하고, MC 서장훈 역시 “꼰대”라고 일침을 날린다.

잠시 후, 식사를 마친 김지홍은 “설거지는 자기가 해”라는 아내의 부탁에 “난 설거지 안 해, 남자가 왜 손에 물을 묻혀?”라고 거절 의사를 밝힌다. 나아가 김지홍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주방 일은 아내가 했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한다. 이를 본 조영은 심리상담사는 “본인이 한 얘기를 감당할 수 있겠어요?”라고 되묻고, 박미선은 “요즘 저런 말 하면 집에서 쫓겨나”라고 걱정의 목소리를 높인다.

더욱이 두 사람은 첫 아이를 낳은 뒤 모두 육아휴직 중이었는데, 아내만 '독박 육아'를 해 스튜디오 출연진들의 분노를 유발한다. 태연히 낮잠을 자거나 컴퓨터 게임을 즐기는 김지홍의 모습에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육아휴직이 아니라 육아를 휴직했네”라며 한숨을 쉰다. 급기야, 김지홍이 안방 화장실에서 '몰래 취미'를 이어가는 현장이 발각되자 스튜디오에선 “세상에, 이걸 어떻게 해야 해..애가 있는데!”라는 탄식이 쏟아진다. '칭찬 요정' 인교진조차 혀를 내두르게 만든 김지홍의 '몰래 취미'가 무엇인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아내 안소현의 불만 토로에도 당당한 표정으로 스튜디오에 등장했던 김지홍이 자신의 영상을 지켜본 뒤, '내가 봐도 못 봐주겠더라'며 반성한다. 새로운 변화를 약속한 김지홍이 진짜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고딩엄빠4'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