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작' 박예영 "동상궁 결말…이인 밖에 몰랐던 순애보" [비하인드]

인터뷰 2024. 03.04(월) 08: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예영
박예영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박예영이 '세작' 결말과 관련한 생각을 전했다.

박예영은 최근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카페에서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 연출 조남국)과 관련해 셀럽미디어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극 중 박예영은 이인(조정석)의 총애를 받는 지밀상궁 동상궁 역을 맡았다. 박예영은 "작가님께서 동상궁에 준 키워드가 '순애보'였다"고 말했다.

동상궁은 지난 2일 방송된 15회에서 독을 먹고 쓰러지면서 이인의 품에서 숨을 거두는 엔딩을 맞이했다. 이에 대해 박예영은 "결국 끝까지도 동상궁은 사랑 밖에 모른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조금 안타까움이 있었다"면서 "시청자들에게는 이게 어떻게 전해질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동상궁도 '세작'의 빌런이었다. 어쨌든 이인과 희수의 사랑을 방해하려는 마음이 기본이다"면서도 "그보다 더 원했던 것이 이인의 행복, 그리고 이인이 다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만약 동상궁이 조금만 더 마음을 다스릴 줄 알았으면 해피엔딩으로 끝날 수도 있을지 않았을까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작'은 지난 3일 총 16부작으로 종영했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씨제스스튜디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