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작' 장영남, 신세경에 당의 선물…남장 들켰나?[Ce:스포]

방송 2024. 03.02(토) 21:2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세작'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장영남이 신세경에게 당의를 선물한다.

2일 tvN 토일드라마 '세작, 매혹된 자들'(극본 김선덕, 연출 조남국, 이하 '세작') 측은 15회 방송에 앞서 강몽우와 왕대비(장영남)의 일촉즉발 대면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이인(조정석)이 "너의 앞에 있는 자는 용상을 찬탈한 죄인이다"라며 강몽우(신세경)에게 용상 찬탈을 고백하며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이인의 진심 어린 마음에 강몽우는 "제가 전하와 함께 할 것입니다. 함께 견디고 힘이 되어 드릴 겁니다"라고 위로하며 사랑을 확인했다. 또한, 이인은 3년 전 세작 사건의 뿌리를 뽑기 위해 박종환(이규회)에게 최후통첩을 날려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공개된 스틸 속 강몽우는 당혹스러운 기색으로 왕대비를 알현하고 있다. 앞서 강몽우는 동상궁(박예영)에게 남장 여인 정체를 들킨 상황. 패닉에 빠진 강몽우의 당황한 표정이 심상치 않은 가운데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지는 스틸에는 왕대비가 싸늘한 표정으로 강몽우를 노려보고 있다. 그간 왕대비는 아들의 안위를 지나치게 살피는 어긋난 모성애로 끝없이 이인과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특히 아들 이인의 복심 강몽우를 자기 사람으로 만들려고 했으나 실패한 바 있기에 두 사람의 맞대면이 공기마저 얼어붙게 하며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이 가운데 왕대비가 손에 당의(여성들이 입던 예복)를 쥔 채 강몽우의 몸에 맞추고 있어 시선을 집중시킨다. 내명부 최고 권력자의 위엄을 드러내듯 화려한 당의를 당당하게 맞대고 있는 왕대비와 함께 깜짝 놀라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자신에게 다가온 위기와 마주한 신세경의 당황한 표정이 클로즈업되며 왕대비가 여인 강몽우에게 후궁 첩지를 내린 것인지 또다시 파란이 휘몰아칠 것을 예고하며 기대를 높인다.

제작진은 "남은 2회에서는 3년 전 세작 사건의 전말이 드러나는 동시에 또다시 조정에 태풍이 휘몰아칠 예정이니 끝까지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세작'은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