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월드' 김남주 "6년만 복귀, 떨리고 긴장 돼"

방송 2024. 02.29(목) 14: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김남주
김남주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김남주가 6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새 금토드라마 '원더풀 월드'(극본 김지은, 연출 이승영 정상희)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승영 감독과 배우 김남주, 차은우, 김강우, 임세미가 참석했다.

'원더풀 월드'는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다.

김남주는 심리학과 교수이자 작가로 사회에서 성공해 완벽한 가정을 이뤘지만, 어린 아들을 해친 가해자를 직접 처단하며 인생이 180도 바뀌게 되는 '은수현' 역을 맡았다.

'원더풀 월드'를 통해 6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김남주는 "드라마는 6년 만이고, MBC에서는 13년만에 컴백이다. 떨리고 긴장된다"라며 "작업 자체는 정말 재밌었다. 모든 배우분들, 스태프들과 좋은 작업을 마쳤다"라고 말했다.

'원더풀 월드'를 선택한 이유로는 "강한 모성애가 저를 설득시켰다. 아이를 억울하게 잃은 어머니의 마음을 대변하고 싶은 마음에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원더풀 월드'는 오는 3월 1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되며, 디즈니+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