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측, 미용실 '먹튀' 논란 해명 "이미 정리한 부분"[공식](전문)

가요 2024. 02.23(금) 19:1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임창정
임창정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가수 임창정 측이 미용실 '먹튀'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23일 임창정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 측은 문제가 된 미용실과는 현재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소속사 측은 "기사로 보도된 분당에 위치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 씨가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다"라며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다. 이에 임창정 씨는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후 임창정 씨는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라며 "임창정 씨는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앞서 이날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최근 한 네이버 카페에는 '서판교 헤어토크 폐업했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미용실은 지난 2014년 임창정이 지인 명의로 개업한 후 방송 등을 통해 자신이 차린 미용실이라며 홍보하던 곳으로 알려졌다.

게시글을 작성한 A씨는 "얼마 전에 백만원 넣어 달라 애걸복걸하셔서 했는데 디자이너들 월급도 안 주고 문 닫았다고 한다"며 "십년간 뿌염을 맡겨온 곳이 사라졌다. 폐업으로 적립금 날렸다"고 작성했다. 또 "저처럼 피해 보신 분 계시면 뭐라도 같이 해보고 싶다"고 부연했다.

임창정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임창정 씨 소속사 YES IM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미용실 관련 입장 전달드립니다.

기사로 보도된 분당에 위치한 미용실은 2014년도 경, 임창정 씨가 고향 친구(이하 S씨)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하게 됐습니다.

오픈 이후 두 사람은 미용실을 운영하는데 있어 추구하는 방향이 맞지 않았습니다. 이에 임창정 씨는 가게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고 자신의 초상과 이름을 배제하는 조건으로 S씨가 단독으로 미용실 운영을 이어가는 것으로 정리했습니다.

이후 임창정 씨는 S씨와 지금까지 연락도 끊긴 상태입니다. 임창정 씨는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습니다.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렸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