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송하윤 "연기 권태기에 만난 악역, 놓치고 싶지 않았다"[5분 인터뷰]

인터뷰 2024. 02.21(수) 09: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송하윤
송하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배우 송하윤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0일 송하윤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킹콩by스타쉽 사옥에서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내남결'은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하고 살해당한 여자가 10년 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경험하며 시궁창 같은 운명을 그들에게 돌려주기 위한 본격 운명 개척 드라마다. 극 중 송하윤은 순해 보이는 겉모습과 정반대인 비틀어진 내면의 소유자인 강지원(박민영)의 절친 '정수민'으로 분해 역대급 악역을 완성해 냈다.

이날 송하윤은 '내 남편과 결혼해줘'를 선택한 계기에 대해 "사실 연기 권태기가 왔었다. 다른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 하지만 배우는 선택을 받아야 하는 입장 아니냐. 계속 제자리걸음을 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런 생각들이 많이 들었던 시기였다. 그 당시에 악역을 해보고 싶었는데, 정수민을 제안 받았고 '놓치면 안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더라. (정수민은) 여자 연기자가 만나기 힘든 캐릭터였다. 다양한 감정을 연기할 수 있는 캐릭터 아니냐. 행운, 천운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악역에 도전해 본 소감에 대해 묻자 "왜 권태기가 왔을까 생각해 봤는데 내려놓고 싶어서 그런 거더라. (수민이를 연기하면서) 많은 걸 내려놨다. 연가지로서 뭔가 신경 쓰지 않고 연기하고 싶었던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 정말 다양한 감정들을 느꼈고, 나도 모르는 상태에서 무아지경으로 연기했다"라고 답했다.

한편, '내남결'은 지난 20일 16부를 끝으로 종영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킹콩by스타쉽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