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남결' 박민영 "높은 시청률+화제성→포상휴가, 계속 마음 졸였다"[인터뷰②]

인터뷰 2024. 02.21(수) 07: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민영
박민영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박민영이 '내 남편과 결혼해줘'를 향한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박민영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이하 '내남결')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내남결'은 절친과 남편의 불륜을 목격하고 살해당한 여자가 10년 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경험하며 시궁창 같은 운명을 그들에게 돌려주기 위한 본격 운명 개척 드라마다.

박민영은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회귀로 인해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고 있는 주체적인 인물 강지원 역을 맡아, 캐릭터의 변화무쌍한 감정과 상황들을 드라마틱하게 표현해 내며 18년 차 배우의 깊은 연기 내공을 입증했다.

자극적인 '마라맛' 요소가 강한 작품을 마친 박민영은 "너무 힘들다. 큰 에너지가 소모하게 되는 장르구나 싶더라. 제일 어려웠던 건 '내가 더 나빠'라고 싸우는 와중에 '강지원'이라는 아이덴티티를 지키는 거였다. 중심을 잘 잡아야 했다. 흔들리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처음에는 중심을 잡기가 너무 힘들었다"라고 털어놨다.

더셀럽 포토


박민영은 암 투병 중인 강지원의 상황을 표현하기 위해 37kg까지 체중을 감량하는 투혼을 발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왕 할 거 확실하게 하고 싶었다. 대본에 '앙상함', '메마름', '건조함', '영혼 없는 눈동자', '앙상한 뼈' 같은 표현들이 많았다. 1부의 오프닝과 엔딩이 이 작품에서 정말 중요하지 않나. 그 신을 통해서 이 작품에 이입을 할지 말지 정해진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더 노력했다. 짧게 나오는 건데 '굳이 그렇게까지 뺄 필요가 있나?'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몰입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거라 생각했다. 1부가 이 작품에 출입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잘 보여주고 싶었다. 다이어트를 하고 드디어 앙상한 뼈가 잡혔다. 화면에 보이니까 너무 기쁘더라. 몸은 병들어가고 있는데, 캐릭터를 구현해 냈다는 게 기분 좋더라. 나도 모르게 박수를 치고 있었다. 연기할 때 '정말 행복하구나'를 다시금 느꼈다."

다이어트 과정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이런 극단적인 다이어트는) 절대 할 짓이 아니더라. 자고 일어나면 어지러웠다. 벽을 딛고 일어서야 할 정도였다. 삶이 어려워진다. 절대 하면 안 된다고 항상 이야기한다. 전혀 행복하지 않다. 자신을 더 불행하게 만든다. 암 환자를 표현할 때 가볍게 접근하고 싶지는 않았다. 그래서 더 접근하려고 했다. 이 작품을 끝낸 후 환우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기부를 했던 것도 몸이 힘들면 얼마나 괴로운 지 미약하게나마 이해했기 때문이다. 절대로 그렇게 빼면 안 된다. 지금은 다시 건강해진 상태다. 거의 원래 몸무게로 돌아왔다"라고 말했다.

박민영의 연기 열정이 통했을까. '내남결'은 방영하는 내내 높은 시청률과 화제성을 유지했다. 특히, 박민영은 K-콘텐츠 경쟁력 조사 전문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공식 플랫폼 펀덱스에서 발표한 2월 셋째 주 TV-OTT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 TOP 1위를 차지하는 등 7주 연속 화제성 1위를 휩쓰는 등 화제를 모았다.

박민영은 "(반응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사실 아직도 긴장을 놓지 못하고 있다. 계속 마음을 졸였다. 매회 시청률이 좋게 나와도 제 안에서는 변화는 별로 없었다. '더 차분해야지'라고 생각했다. 좋은 결과가 있을수록 조금 더 나를 건조하게 만들었던 것 같다. 최근에 아마존 프라임 글로벌 1위를 했다. 그때는 기쁘더라. 처음으로 '웃어봐도 되겠다'라고 생각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렇게까지 작품을 향한 반응이 좋을 거라고 예상했을까. 박민영은 "1~4회까지 러프하게 편집된 완성본을 봤었다. 거의 100번 정도 본 것 같다. 자꾸 보다 보면 객관성이 떨어지지 않나. '내 눈에는 재밌었는데 이게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질까?' 싶더라. 1회 시청률이 나왔는데 생각보다 높게 나왔더라. 다행히 1회 때 많은 분들이 몰입을 해주셨다. 이 이야기의 화자가 되어서 이 스토리에 이입을 하게 만들었다는 게 정말 기뻤다. '내가 할 몫을 해냈구나' 싶었다"라고 이야기했다.

더셀럽 포토


함께 호흡을 맞춘 동료 배우 나인우, 이이경, 송하윤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박민영은 "나인우 배우의 예능 활약은 다행히 로맨스가 진행된 다음에 봤다. (나인우가 고정 출연하는 예능) '1박 2일'을 보고 정말 깜짝 놀랐다. '정말 진실된 사람이구나'라는 생각이 들더라. 착하고 바른 청년이다. 그런 모습들이 '1박 2일'에서는 다 나오더라. 연기를 할 때는 또 다르다. 배역에 진짜 몰입을 잘하는 배우다. (예능 이미지와는 상관없이) 믿음이 갔다. 너무 유지혁으로 현장에 왔다. 분리가 잘되는 배우구나 싶더라. 앞으로 더 잘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나인우 배우의 감정 연기를 너무 좋아한다"라며 로맨스 상대였던 나인우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역대급 악역 캐릭터로 몰입감을 높인 이이경 배우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이이경 배우는 일단 너무 웃기다. 예능으로만 접했던 배우였는데, 어떤 연기를 할지 너무 궁금했다. 연기를 보는데 처음부터 너무 꼴 보기 싫더라. 진짜 잘하더라. '찐' 연기를 보여줘서 저도 덩달아 '100% 찐' 표정이 나왔다. '진짜 안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게끔 연기를 잘해줬다. 감사하다"라며 호탕하게 웃었다.

동갑내기 동료 배우인 송하윤을 향한 애정도 전했다. 그는 "둘 다 86년생이다. 현장에 보아 씨, 공민정 씨까지 86라인이 있었다. 송하윤 배우는 데뷔도 비슷한 시기에 했다. 이 일이 얼마나 힘든지 잘 알고 있어서 그런지 별다른 설명이 없어도 자연스럽게 호흡이 잘 맞더라. 이 일을 오래 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그런 호흡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정말 좋은 배우다. 리허설 때 송하윤 배우의 연기를 보고 영감을 많이 받고, 톤을 조절하기도 했다. 덕분에 합이 잘 나왔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더셀럽 포토


박민영을 포함해 '내남결' 출연진과 제작진은 흥행 공을 인정받아 오는 3월 10일부터 3박 5일 동안 베트남으로 포상 휴가를 떠날 예정이다. 박민영은 "이번주까지도 제대로 행복하거나 웃거나 그러지 않았다. 방송이 다 끝나고 포상 휴가를 떠나면 어떤 박민영이 나올지 모르겠다(웃음). 고삐 풀린 박민영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함께한 동료들에게 (개인적인 논란 때문에) 미안한 마음이 컸다. 그래서 더 잘 해내고 싶었다. 민폐가 되고 싶지 않았다"라며 힘주어 말했다.

포상 휴가 후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서도 전했다. 박민영은 "아시아 쪽에서 팬미팅을 할 예정이다. 현재 준비하고 있다. 지금 인터뷰를 하고 있는 마음가짐과 비슷한 것 같다. 빨리 가서 한 분 한 분 눈 마주치면서 '걱정하지 마라'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팬 분들과 이런 자리를 가지는 것도 5년 만이다. 좋은 에너지를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차기작도 계속 보고 있다. 열심히 찍어서 배우의 모습으로 또 찾아뵐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