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갈지도' 김동완, 솔직 고백 "결혼한 멤버 안부럽다"[Ce:스포]

예능 2024. 02.15(목) 20: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다시갈지도'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신화 김동완이 유부남이 멤버들이 부럽지 않다고 밝혔다.

15일 방송되는 채널S '다시갈지도' 96회에서는 '여행 배틀'의 두 번째 주제인 '색(色) 다른 여행 배틀'이 진행된다.

색(色)을 주제로 한 이번 여행 배틀에서는 서포터 김신영이 대리여행자 백고팡과 함께 붉은 빛의 호주, 이석훈이 대리여행자 상가와 함께 푸른 색의 멕시코, 최태성이 대리여행자 연국과 함께 하얀 보석의 그리스를 추천한다. 이와 함께 랜선 여행 파트너 김신영, 이석훈, 최태성과 함께 1세대 아이돌 '신화'의 김동완이 나선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동완은 결혼한 신화 멤버들 중 누가 가장 부럽냐는 김신영의 질문에 사실은 신화 멤버들에게 반대로 물어보고 싶다며 "어느 멤버가 가장 날 부러워할까"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해 웃음을 자아낸다.

대한민국 최장수 아이돌 그룹으로 손꼽히는 '신화'의 멤버 중 에릭은 나혜미와 전진은 류이서와 앤디는 이은주와 결혼해 유부남 멤버가 된 상황. 이 중에서 김동완은 8년째 전원생활을 이어가는 아이돌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유부남의 대표 주자 MC 이석훈이 김동완에게 결혼에 대해 적극 추천하자 김동완은 "솔직히 아무도 부럽지 않다"라며 "혼자만의 시간을 더 갖고 싶다"라고 말하며 솔로 전원생활에 만끽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붉은빛 세상의 중심 호주로 랜선 여행을 떠난 도중 MC 이석훈이 "만약 침대가 3개 있으면 누구를 데리고 가고 싶냐?"라고 질문하자 잠시 멈칫하던 김동완은 "저는 앤디와 에릭을 데리고 가겠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고. 그는 "앤디랑 편을 먹고 에릭을 괴롭히고 싶다"라고 밝혀 최장수 아이돌의 남다른 우애를 드러냈다고 해 과연 김동완이 생각하는 여행에 함께 하고 싶은 최애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한다.

'다시갈지도'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채널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