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여왕’ 김수현♥김지원, 비주얼 케미 어떨까…투샷 공개

방송 2024. 02.15(목) 16:4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눈물의 여왕
눈물의 여왕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김수현, 김지원의 관계 변화 3단 과정이 포착됐다.

오는 3월 9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될 tvN 새 토일드라마 ‘눈물의 여왕’(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에서 세기의 부부로 만날 김수현과 김지원의 극과 극 분위기를 담은 투샷 사진으로 극 중 백현우(김수현), 홍해인(김지원) 부부의 이야기를 궁금케 하고 있다.

‘눈물의 여왕’은 퀸즈 그룹의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공개된 사진에서는 세간을 떠들썩하게 달군 백현우와 홍해인의 찬란한 결혼식 현장을 확인할 수 있다. 모두의 축복 속에서 반지를 나눠 끼며 영원한 사랑을 맹세한 이들은 행복한 신혼을 만끽해 흐뭇함을 자아낸다.

비주얼과 능력, 금슬까지 모두 갖춘 만큼 화목한 결혼생활이 예상되는 가운데 다른 사진 속에는 서로를 잡아먹을 듯 노려보는 백현우, 홍해인 부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신혼 시절의 달달한 미소는 온데간데없이 두 사람 사이에는 서늘한 기류만 맴돌고 있어 과연 백현우와 홍해인 부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호기심이 쏠린다.

특히 앞서 공개된 위기 티저 영상은 홍해인과 결혼한 뒤 눈물샘 마를 날이 없던 백현우의 짠내나는 일상을 조명해 이혼설(?)까지 대두되고 있는 상황. 백현우, 홍해인의 위태로운 결혼생활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처럼 ‘눈물의 여왕’은 백현우, 홍해인 사이 온도 차가 느껴지는 투샷 사진으로 부부관계의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때문에 화려한 결혼식을 지나 행복한 신혼, 그리고 살벌한 부부생활까지 격변하는 부부의 감정을 리얼하게 그려낼 김수현과 김지원의 연기 합이 기대를 모은다.

‘눈물의 여왕’은 오는 3월 9일 오후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