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주엽 학폭 의혹 제보자, 1심서 명예훼손 혐의 '무죄'

방송 2024. 02.15(목) 11: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현주엽
현주엽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현주엽의 학교폭력을 제보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A씨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15일 수원지법 형사9단독(곽용환 판사)은 A씨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검찰이 제출한 증거만으로 유죄 판결이 어렵다"고 판시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021년 3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주엽과 같은 학교에서 운동했던 후배라고 밝히며, 과거 현주엽이 학교 후배들에게 물리적인 폭력을 가한 사실에 대해 사과하고 방송에서 하차할 것을 요구했다.

A씨는 실제 현씨의 학교 후배가 맞지만, 그가 현씨에게 폭행당한 후배는 B씨라고 지목했다. 학교폭력 피해자로 지목된 B씨는 경찰에 "(현주엽에게) 맞은 적 없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B씨의 진술을 토대로 A씨가 제기한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봤다.

이에 현주엽 측은 "악의적인 거짓말에 현주엽의 명예가 훼손당했다"며 제보자를 고소했다.

A씨의 법률대리인 측은 "B씨가 현주엽에게 매수돼 허위 진술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양측의 입장은 첨예하게 갈렸다.

이후 현주엽은 A씨의 법률대리인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으나, 서울중앙지검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현주엽의 항고로 재수사가 진행 중이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