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모킹 건’ 통영 무용학원 변사사건, 물고문 한 원장 실체는

방송 2024. 02.14(수) 22:1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스모킹 건'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통영 무용학원 변사사건을 재조명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스모킹 건’에서는 통영 무용학원의 그날을 파헤친다.

경남경찰청 미제사건 수사팀에 익명의 제보가 도착한 건 2018년 10월. 5년 전 무용학원생 나영이(가명)가 숨진 사건이 타살이라는 놀라운 제보였다. 급히 사건을 재수사하게 된 수사팀은 곧 뜻밖의 사실을 발견한다.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재수사를 시작한 수사팀. 남아 있는 건, 당시 현장 사진과 부검 자료, 그리고 당시 검안의가 찍은 CT 사진뿐이었다. 담당 형사는 2박스 분량의 자료를 들고 서둘러 법의학자 유성호 교수를 찾았고, 유 교수는 검토 후 충격적인 사실을 발견했다. 나영이(가명)의 몸에서 골절 등 오랜 학대의 흔적과 함께 폐에 물이 가득 차 있는 ‘익사’ 흔적이 있었던 것.

수사가 시작되자, 무용단원들은 그날의 진실을 서서히 털어놓기 시작했는데, “학원장이 나영이를 무릎 꿇리고 입에 강아지 분변을 넣었다”, “나영이가 바닥과 계단을 혀로 핥게 했다” 등 그 진술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심지어 숨진 당일 학원장이 나영이에게 ‘물고문’을 했다는 진술까지 이어졌는데, 이지혜는 “화장실에서 숨진 나영이의 사인이 ‘익사’라는 사실부터 충격”이라며, “물고문을 당했다니 어떻게 요즘 세상에 이런 일이 있을까 싶다”며 경악했고 안현모는 “어떻게 이런 학대가 드러나지 않고 오랜 기간 이어질 수 있었을까 싶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나영이는 그동안 왜 학대를 고스란히 당할 수밖에 없었을까. 집안 형편이 어려워 무용학원에 맡겨진 후 학원에서 아예 숙식을 해결해야 했다는 나영이. 그 주 양육자였던 학원장은 학대 이유에 대해 “청소를 제대로 안 하고 스트레스를 줬기 때문”이라고 밝혀 스튜디오를 경악하게 했다, "아이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상상조차 가지 않는다“는 이지혜는 ”한참 뒤에야 아이의 억울함을 풀어줄 수 있었다는 게 너무 미안하다"며 끝내 눈물을 훔쳤다

‘스모킹 건’은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15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