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 현진영, '아기천사' 카드에 깜짝…올해의 운세는?[Ce:스포]

예능 2024. 02.14(수) 20:5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살림남'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가수 현진영이 타로로 2024년 운세를 점친다.

14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가수 현진영이 개그우먼 신기루와 함께 운세를 보러 나선다.

지난해 청약 당첨과 검정고시 합격 등 운수 좋은 한 해를 보냈던 현진영은 2024년 정초부터 강아지 똥을 밟고, 6년 만에 하는 콘서트에 대한 걱정으로 안 좋은 기운을 느낀다.

현진영은 "기도든 굿이든 뭐든 해야 한다"라며 발 벗고 나섰다. '예능 대세' 신기루에게 좋은 기운을 얻기 위해 러브콜을 보낸 것. 신기루는 "4개월 전부터 현진영에게 연락이 왔다. 출연할 수밖에 없었다"라며 현진영의 끈질긴 집착에 혀를 내두른다. 특히 두 사람은 의외의 친분을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현진영은 올해 운세를 보기 위해 타로 마스터를 만나고, 신기루와 함께 타로점을 보면서 의외의 결과를 듣게 된다. 특히 올해 17번째 마지막 시험관 시술을 앞둔 현진영에게 '아기 천사' 카드가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현재 결혼 6년 차인 신기루는 남편과의 궁합을 보는 도중 남편과 거리를 둬야 한다는 결과가 나와 어떤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신기루는 타로점을 본 뒤 "심장이 뛸 정도로 너무 놀랐다"라며 결과를 듣고 신기해했다는 후문이 전해진다.

'살림남'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임예빈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