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이슈] "잠시만 안녕" 방탄소년단 RM·뷔, 군 복무 돌입

가요 2023. 12.11(월) 11:3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방탄소년단 RM-뷔
방탄소년단 RM-뷔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RM과 뷔가 오늘(11일) 동반 입대했다.

두 사람은 이날 논산훈련소에 입소한다. 기초 군사 훈련을 마친 후 절차에 따라 군 입대해 육군 현역병으로 복무할 예정이다. 뷔는 수방사 특임대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들은 별도의 행사 없이 차량을 타고 훈련소로 이동했다. 복무 중인 진과 제이홉, 슈가를 비롯해 오는 12일 입대하는 정국과 지민이 함께 배웅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별도의 공식 행사는 없다"며 "신병교육대 입소식은 다수의 장병 및 가족이 함께하는 자리다. 현장 혼잡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팬 여러분께서는 현장 방문을 삼가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입대를 하루 앞두고 RM과 뷔는 삭발 사진과 함께 입대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뷔는 삭발을 하고 선글라스를 착용한 자신의 모습을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로망이었다. 삭발에 선글라스, 언젠가는 해보고 싶었는데 잘 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국과 영상 통화한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 모두 삭발한 모습으로 벌써부터 늠름한 자태를 뽐냈다. 뷔는 정국에게 "형 먼저 간다. 내일 조심히 들어가라"고 인사를 전했다.
더셀럽 포토

RM은 "기어이 그 날이 오고야 말았다"며 "드릴 말들이 참 많이 맴맴 돌았던 듯한데 막상 닥치니 입이 잘 안 떨어진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지난 십 년간 방탄소년단으로 살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줄곧 입버릇처럼 말해왔지만 끝은 또 시작이니까. 지나고 나면 다른 좋은 무언가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먼저 이 시간을 견뎌야 했을 석진이 형과 호석(제이홉)이가 뒤따라가는 저희보다 훨씬 더 힘들었을 거다. 늦게 나마 너무 씩씩하게 잘 해내고 있는 그들을 보며 더없는 용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RM은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을 18개월 동안 이 시기가 우리 모두에게 어떤 낯설고 새로운 영감과 배움의 시기가 될 거라 믿는다. 두렵고 무섭기도 하지만 그 막연한 시간 동안 무언가를 기대하고 고대할 것이 있다는 사실만큼 위로가 되는 일이 또 있을까요? 제 일도 일이겠지만 그건 아마 여러분의 사랑이겠다"면서 "누군가에게 줄곧 기억될 수 있고 기다려지는 존재라는 것, 때로 외롭고 쓸쓸하기도 하겠지만 그 사랑으로 제 안은 이미 충만한 것 같다. 저 역시 당신께 그런 존재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수한 귓가에 머물다 가는 말들보다 우리의 시간과 사랑과 진심이 앞으로의 우리를 말해주지 않나. 늘, 곁에 없어도 곁에 있는 사람이고 싶다. 각자의 삶을 각자의 장소에서 열심히 살아내다가 돌아오면 활짝 웃으며 더 격의없는, 마음과 마음으로 충만할 우리이길 소망하면서. 잠시 동안 안녕 안녕이다. 돌아올 땐 또 안녕 하며 인사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맏형 진이 지난해 12월 군 복무를 시작했다. 이후 올해 4월 제이홉이 현역 입대했다. 어깨 상완골 탈구로 인해 사회복무요원 판정을 받은 슈가는 지난 9월부터 대체 복무 중이다. 뒤이어 뷔와 RM이 오늘(11일), 지민과 정국이 12일 입대한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전원 군백기에 들어간다.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은 방탄소년단은 소속사와 전원 재계약을 체결하며 오는 2025년 완전체 활동을 꿈꾸고 있다. 군 복무를 마치고 돌아올 이들의 향후 행보에 기대가 쏠린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