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2부, 1월 10일 개봉…떡밥 회수한다

영화 2023. 12.11(월) 10:18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외계+인' 2부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영화 ‘외계+인’ 2부(감독 최동훈)가 1월 10일 개봉을 확정했다.

‘외계+인’ 2부는 치열한 신검 쟁탈전 속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가운데 미래로 돌아가 모두를 구하려는 인간과 도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붉은 외계 대기 하바를 배경으로 한 포스터는 자신의 정체를 의심하는 도사 무륵(류준열), 모두를 지키기 위해 미래로 돌아가려는 이안(김태리), 미래로 돌아갈 시간의 문을 여는 썬더(김우빈), 외계인의 비밀을 파헤치는 민개인(이하늬), 요괴를 쫓는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 과거에 갇힌 외계인 죄수 자장(김의성), 신검을 빼앗아 눈을 뜨려는 맹인 검객 능파(진선규)까지 완벽한 팀플레이와 다양한 캐릭터들이 맞붙어 만들어낼 카타르시스를 예고한다. 더불어 “마침내 모든 비밀이 밝혀진다”라는 카피는 고조되는 긴장감 속 한 치 앞도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향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다.

더셀럽 포토


캐릭터 로드맵 영상은 고려시대에서 이안과 재회하고 무륵을 만나게 된 썬더가 미래로 돌아가 하바의 폭발을 막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모든 사건을 목격한 민개인의 활약을 예고한다. 얼떨결에 미래로 향하게 된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과 청운은 낯선 현대 문명에 당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는 한편 무륵의 몸속 요괴를 쫓는 과정에서 다채로운 도술 액션까지 선보이며 극의 재미를 배가시킬 것이다. 여기에 신검 쟁탈전에 새롭게 합류한 능파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긴장감을 불어넣을 자장까지 다채로운 캐릭터 향연은 마침내 완결될 ‘​외계+인’만의 독창적 서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CJ ENM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