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4' 크레즐, 신생 치타컴퍼니와 새 출발

가요 2023. 11.29(수) 13: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크레즐
크레즐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팬텀싱어4' 결승팀 크레즐이 신생 회사 치타컴퍼니와 손 잡았다.

29일 치타컴퍼니는 “크로스오버 보컬그룹 '크레즐'과 함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갖춘 임규형, 조진호, 김수인, 이승민 4인 4색의 크로스오버 그룹 크레즐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공연 등 다방면에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새로운 시작 앞둔 크레즐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크레즐은 아이돌, 뮤지컬, 국악, 그리고 바리톤까지 전 장르를 아우르는 새로운 조합의 팀으로 JTBC '팬텀싱어4'의 TOP 3를 차지했다. '창의적으로 즐겁게 음악하는 친구들'을 뜻하는 '크레즐(CREZL)'은 'Creative'의 크레, '즐겁다'의 즐을 합해 만든 이름이다. 특히 결승 1차전 두번째 무대 'Faith'로 팬텀싱어 심사위원 점수로는 역대 최고점을 기록하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며 의미 있는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지난 9월 '팬텀싱어4' 전국투어 콘서트에서 크레즐만의 에너지가 돋보이는 무대를 보여준 후 2개월 만의 행보이다. 강렬한 존재감으로 뮤지컬계 실력자 임규형, 아이돌 메인 보컬이자 프로듀서 능력까지 겸비한 조진호, 국악계 라이징스타 김수인, 풍부한 표현력과 위트 넘치는 이승민까지, 크레즐이 치타컴퍼니와 만나 어떤 시너지를 발산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크레즐과 시작을 알린 치타컴퍼니는 아티스트 IP, 글로벌 공연 컨텐츠 제작 등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앞서 JTBC 슈퍼밴드의 우승팀 '호피폴라'의 프론트맨 I'll (아일)과 계약을 체결하며 주목받았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치타컴퍼니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