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사제들’ 감독 신작 ‘파묘’, 2024년 2월 개봉…최민식·김고은 주연

영화 2023. 11.29(수) 07:4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파묘'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가 2024년 2월 개봉을 확정 짓고, 런칭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런칭 스틸은 파묘를 위해 모인 강렬한 캐릭터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최민식은 ‘파묘’에서 땅을 찾는 풍수사 상덕으로 분했다. 직접 흙을 맛보며 신중하게 땅을 대하는 상덕의 진지한 모습은 지금까지 수많은 명당과 악지를 구분했을 그가 한 번도 본 적 없는 불길한 상황에 마주했음을 짐작케 한다.

원혼을 달래는 무당 화림 역은 김고은이 맡았다. 굿을 앞둔 화림의 내공이 뿜어져 나오는 듯한 스틸은 과연 그가 어떤 상황에 처한 것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유해진은 예를 갖추는 장의사 영근 역을 소화했다. 강렬한 인상을 주는 상덕, 화림의 표정과 대비되는 차분한 인상의 영근은 이들과는 또 다른 분위기의 카리스마를 풍긴다. 마지막으로 경문을 외는 무당 봉길 역은 이도현이 연기한다.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사바하’ ‘검은 사제들’을 통해 K-오컬트 세계관을 구축해온 장재현 감독의 신작이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쇼박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