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가왕', 오늘(28일) 첫 방송…참가자 33인 공개

예능 2023. 11.28(화) 11:4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현역가왕
현역가왕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현역가왕’이 서바이벌 예능 사상 최초 ‘원 플러스 원’ 기획을 펼치며 초미의 관심으로 모으는 가운데, 드디어 28일(오늘) 밤, 새로운 유형의 트로트 스타 탄생을 향한 역사적 대장정의 첫걸음을 뗀다.

28일 첫 방송 되는 MBN ‘현역가왕’은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불타는 트롯맨’ 등을 기획, 제작한 서혜진 사단이 2024년 치러질 ‘한일 트로트 가왕전’에 나갈, 대한민국 대표 ‘최정상급 여성 현역 트로트 가수’ TOP7을 뽑는다는 취지로 론칭한 트로트 국가대표 선발 서바이벌 예능이다.

현재 대한민국 트로트 판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현역 트로트 가수들을 한 무대로 모아 ‘왕중왕’을 가린다는, 누구나 한 번쯤 상상은 했으나 시도하지 못했던 일을 현실로 이뤄낸 놀랍고 신선한 발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뿐 아니라 ‘현역가왕’은 서바이벌 예능 사상 최초 ‘원 플러스 원’ 기획으로 방송가와 업계의 이목을 초집중시키고 있다. ‘현역가왕’의 서바이벌 방식을 통해 현역 트로트 가수들 중 TOP7을 배출하고, 동시에 ‘불타는 트롯맨’ 일본판인 ‘트롯걸IN재팬’에서 역시 TOP7을 선출하게 되는 상황. 여기서 뽑힌 한국과 일본의 TOP7은 각국의 명예와 자존심으로 걸고 2024년 ‘트로트 한일전’에서 맞붙게 된다. ‘현역가왕’과 ‘트롯걸IN재팬’에서 ‘트로트 한일전’까지 이어지는 통합적 세계관을 구축하며 이른바 ‘글로벌 대통합’을 이루게 된다.

특히 서혜진 사단은 5년 전 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 제작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전역을 트로트 열풍에 빠져들게 했던 주역들로, 오디션 참가자 및 엔트리 멤버들을 지속적으로 육성하고 케어하는 스핀오프 예능 체계를 탄생시켰다. 이로 인해 비슷한 포맷의 후발 예능 주자들 또한 서혜진 사단이 만들어낸 시스템을 이어받아 차용했던 것. 매번 한발 앞선 기획력과 천부적인 감각, 과감한 결단으로 예능계에 새로운 이정을 제시한 서혜진 사단이 ‘현역가왕’과 ‘트로걸IN재팬’, ‘트로트 한일전’을 통해 또 어떤 놀라운 발자취를 남길지 오늘 밤으로 다가온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크레아 스튜디오’ 서혜진 대표는 “기량이 뛰어난 우리나라 현역 가수들이 단순히 서바이벌 쇼를 통해 탄생한 스타로 머물지 않고, 해외로 진출해 K-팝에 버금가는 글로벌 K-트로트 스타로 자리 잡기를 바라는 마음”이라며 ‘현역가왕’과 ‘트롯걸IN재팬’, 더 나아가 ‘트로트 한일전’을 기획하게 된 의도를 전했다.

이어 서혜진 대표는 “‘트로트 한일전’은 현역들의 기량과 매력을 해외에 알리는 첫 발판이 될 것이다”라는 현역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현역가왕’은 11월 28일(오늘) 오후 9시 10분 첫 방송 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크레아 스튜디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