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우현 "올해 희귀암으로 힘든 시기…많은 분에게 용기주고파"[비하인드]

인터뷰 2023. 11.28(화) 07: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남우현
남우현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그룹 인피니트 남우현이 희귀암 투병했다고 뒤늦게 밝혔다.

남우현은 28일 첫 솔로 정규 앨범 '화이트리(WHITEREE)' 발매 기념 셀럽미디어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남우현은 "9번 트랙의 '키스 미 이프 유 러브 미(Kiss me if you love me)'가 싱글로 나오려고 했는데 건강상의 이유로 나오지 못했다. 올해 초 희귀암에 걸렸었다. 갑자기 안 아픈 곳이 아파서 병원에 갔었는데 위 외벽을 5cm 정도 잘라냈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은 다 회복했다. 그렇지만 예전보다 춤추고 노래하는 게 힘들다. 의사 선생님도 노래할 때 불편할 거라고 했는데 호흡이 짧아졌다는 게 느껴진다. 인피니트 콘서트에서는 멤버들과 같이하다 보니까 괜찮았는데 혼자 하는 데에는 조금 어려움이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인피니트 콘서트도 못 할 거라 생각해서 내년으로 미루려다가 해야 할 거 같아서 무대에서 쓰러지더라도 진행했다. 의사 선생님도 안 된다고 했는데 제가 억지로 밀어붙였다"고 밝혔다.

힘든 시기를 보낸 남우현이지만, 그의 열정은 아무도 막을 수 없었다. 특히 일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기 때문에 더 빠른 복귀를 바랐다. 그는 "일주일 내내 한 번도 웃은 적이 없을 정도로 풀 죽어 있었다. 아파보니까 공감이 되더라"라며 "일을 너무 사랑하고, 스트레스를 일로 풀기도 하는데 저처럼 힘들었던 분들에게 용기를 드리고 싶다. '저 친구도 저렇게 열심히 일하는데, 나도 열심히 해서 일어나야지' 하는 희망을 드리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남우현이 데뷔 7년 만에 발매하는 첫 정규 앨범 '화이트리'는 화이트(WHITE)와 트리(TREE)의 합성어로 남우현의 이니셜 WH와 평소 별명인 나무(Tree) 사이 인스피릿(I)이 함께 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오늘(28일) 오후 6시에 공개.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블레이드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