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인 서울’ 임수정 “귀한 로코+이동욱 출연에 고민 1도 안 했죠” [인터뷰]

인터뷰 2023. 11.27(월) 07: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싱글 인 서울' 임수정 인터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너무 귀엽고,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영화가 나온 것 같아요. 저도 영화를 다 보고 나서 설레더라고요. 몽글몽글해지고. 사랑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어요. 사랑스럽고, 따뜻한 영화가 나온 것 같아 만족하고 있죠.”

뽀글 머리, 동그란 안경. 여기에 사랑스러운 매력까지. ‘로맨스 퀸’ 임수정이 돌아왔다. 영화 ‘싱글 인 서울’(감독 박범수)은 혼자가 좋은 파워 인플루언서 영호와 혼자는 싫은 출판사 편집장 현진이 싱글 라이프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웰메이드 현실 공감 로맨스다. 일에 있어서는 유능하지만 연애에는 허당인 동네북 출판사의 편집장 현진으로 분한 임수정은 잠들어있던 연애세포를 깨우고자 한다.

“현진은 ‘금사빠’에요. 연애 경험이 많이 없었을 거예요. 작은 친절에도 가슴이 쿵쾅거리면서 마구 (행동을) 해버리는 캐릭터죠. 그래서 조금 귀여웠던 것 같아요. 순수하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연애 경험은 많이 없지만 늘 사랑하고 싶어 하는 마음이 큰 캐릭터라고 이해했던 것 같아요.”

현진은 일 할 땐 프로페셔널하지만 외적으로는 굉장히 털털하다. 책에는 진심이지만 일상이나 연애 촉은 하나도 없어 좌충우돌하는 캐릭터. 차별화된 스타일링 또한 보는 재미를 더한다.

“분위기는 시나리오에서 표현되어 있었어요. 티키타카, 말맛 등 표현이 되어 있었어요. 외적인 부분은 영화 의상팀, 분장팀과 회의해서 만들었어요. 서로 생각하는 게 많이 다르지 않았죠. 접점을 빨리 맞출 수 있었어요. 핏 된 의상보다는 넉넉한 의상을 입고, 톤도 컬러풀하지 않은 내추럴로 잡았죠. 헤어스타일도 매일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질끈 묶을 수 있도록 펌을 했어요. 안경은 감독님이 씌워주셔서 외적인 룩이 완성됐죠.”

더셀럽 포토


현진과 싱크로에 대해 묻자 임수정은 “마음 표현하는 게 비슷하다”라고 밝혔다. 덧붙여 실제 연애관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놓은 그다.

“친해지고 싶거나 관심, 호기심이 있는 사람이 생기면 마음을 먼저 표현하는 편이에요. 그러나 문자 한 통에 마음이 왔다 갔다 하는 건 아니에요. (웃음) 이모티콘, 커피 기프티콘을 준다고 해서 심장이 쿵쾅 거리는 스타일은 아니죠. 그러나 현진이처럼 마음을 표현하는 건 비슷한 것 같아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서로 다른 사랑, 가치관에 대해 조금 느린 속도로 서로 마음속에 들어오는 걸 알아채는 게 설렜어요. 현진과 영호는 단박에 처음부터 ‘우린 잘 맞아’라고 시작하는 건 아니거든요. 라이프스타일, 취미가 다르기에 티키타카 해요.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고 나서 각자의 마음속에 상대가 들어와 있었던 거죠. 그 속도에 크게 공감했어요. 누군가와 친해지거나, 가까워지는데 시간이 걸리는 편이거든요. 그 부분에 공감이 됐어요. 제 개인적인 취향과도 맞는 것 같아요. 영화를 보고 난 뒤 그런 사람의 특별함을 몰랐다가 나와 잘 맞는 사람일 수 있겠다는 걸 알아채는 사람을 만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영호 역의 이동욱과 임수정은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헤어진 연인으로 짧게 호흡을 맞춘 바. 이번에는 ‘썸’을 타고, 플러팅 하는 남녀로 만나 로코 케미를 발산한다.

“‘검블유’ 때 짧게 호흡을 맞췄어요. 동욱 씨는 현장에서 유쾌하고, ‘츤데레’ 면이 있어서 티 안 나게 스태프들을 챙기더라고요. 배우 대 배우로 호흡을 맞췄을 땐 스태프들에게 참 넓은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됐어요. 또 연기도 유연하게 하는 베테랑 배우더라고요. 친구처럼 티키타카가 잘 맞았어요. 호흡을 따로 맞추지 않아도 척척 맞았죠.”

더셀럽 포토


최근 한국 영화계는 로맨스 영화 기근을 겪었다. 그러나 올해 ‘달짝지근해: 7510’과 ‘30일’의 깜짝 흥행으로 ‘싱글 인 서울’ 또한 흥행 바통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상황.

“코로나19가 한창일 때 촬영을 했어요.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도 2~3년 전, ‘거미집’ 촬영 전이었죠. 그때도 (로코 시나리오가) 너무 귀하다는 생각을 했어요. 로맨스 장르가 사실 거의 드라마 이런 곳에서나 만들어지던 해였고, OTT 오리지널이 많이 제작되던 때라 영화에서 개봉을 하는 게 귀했던 거죠. (출연을) 크게 고민하지 않았어요. 캐릭터들도 너무 사랑스럽고, 현실에 ‘착붙’된 캐릭터였거든요. 제안 받았을 때 동욱 씨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는 소식을 들어서 고민은 1도 없이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에서 은채 역으로 센세이션을 일으킨 임수정은 영화 ‘김종욱 찾기’ ‘내 아내의 모든 것’ 등 작품을 통해 ‘로맨스 퀸’으로 자리매김했다. ‘싱글 인 서울’에선 뜻밖의 로맨스로 대리 설렘을 유발한다.

“지금까지 했던 캐릭터와 달리 조금 더 제 나이대에 맞는 캐릭터라고 생각했어요. 그전에는 판타지적 요소가 있었죠. 일도 잘하고, 연애도 잘하는 여성. 아니면 몸이 아프거나, 나이대에 비해 성숙한 내면이 있어 상대 캐릭터를 포용해주거나 힘든 길을 같이 가는, 어떻게 보면 로망에 가까운 캐릭터를 했죠. 현진이는 지금 나이대에 딱 맞았어요. 일상적인 내추럴한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었죠. 현실에 발을 붙인 캐릭터였어요. 일도 잘하지만, 사랑도 잘하고 싶어 하는 개인적인 면이 잘 드러나는 생각이 들었죠. 그전에는 관계성이 더 중요해지거나 희생하는 캐릭터라면 현진이는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그래서 솔직한 캐릭터고, 제 나이에 맞게 잘 가지 않았나 싶어요.”

더셀럽 포토


지난해 8월 전 소속사 킹콩by스타쉽과 전속계약이 만료된 후 약 1년 여간 스케줄을 직접 관리하며 활동 중인 임수정. 그는 앞으로의 ‘비전’에 대해 “조금 더 넓은 시장을 보고, 활동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라고 밝혔다.

“연기적으로 배우로서 일 외에도 창작을 할 수 있는 다른 방식으로 기회가 있다면 프로듀싱, 제작에 협업해 함께하는 것에 관심이 있어요. 시나리오를 개발하거나, 기획하거나 메이드를 해나가는 과정에 참여하고 싶죠.”

해외 진출 계획에 대해서도 가능성을 내비쳤다.

“기회가 있다면 무조건 참여하고 싶어요. 1년 동안 훈련이 잘 되어서 그런지 원래 하던 팀들이 아니면 불안하고, 불편했는데 지금은 여행 가면 조그마한 가방 들고 어디든지 가서 현지 팀들과 일할 수 있을 것 같더라고요. 저 스스로도 용기가 생긴 것 같아요. 더 다양하고, 넓은 시장을 보고 일 하고 싶어요.”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