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걸스' 박진영 "첫 데뷔 무대, 지오디 데뷔 때 떠올라"

예능 2023. 11.23(목) 17:2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진영
박진영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가수 박진영이 '골든걸스' 데뷔 무대를 본 소감을 전했다.

23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KBS에서 KBS2 '골든걸스'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가수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 박진영이 참석했다.

'골든걸스'의 프로듀서로 나선 박진영은 지금껏 지오디, 원더걸스, 미스에이, 트와이스, 있지 등 다수의 아이돌 그룹을 제작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골든걸스가 데뷔곡 '원 라스트 타임(One Last Time)' 무대를 선보였다. 박진영은 "오늘 데뷔 무대를 바라보는 마음은 지오디 데뷔무대와 가장 비슷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직접 옆에 달라붙어서 제작했던 게 언젠지 모르겠다"면서 "이제는 회사가 워낙 크다 보니 그룹마다 담당 본부가 나뉜다. 저는 가끔 만나서 방향만 해주는 편이고, 곡도 쓰다가 안 쓰다가 하면서 10년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는 "'골든걸스'에서는 JYP 회사가 아닌 제 개인 신분으로 참여해서 가수와 직접 호흡하는 과정이 있었다. 그래서 무대를 보는 감정이 예전에 지오디를 프로듀싱 했을 때와 비슷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골든걸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브이데일리]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