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키 "아스트로 멤버들 개소식 때 찾아와…많은 응원 됐다" [비하인드]

인터뷰 2023. 11.23(목) 08: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라키
라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가수 라키가 아스트로 멤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라키는 최근 미니 1집 '라키스트'(ROCKYST) 발매를 기념해 셀럽미디어와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라키는 지난 2월 전속계약 만료로 판타지오에서 나오게 됐고, 아스트로에서도 탈퇴했다. 이후 지난 8월 신생 기획사를 원파인데이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팀 탈퇴 후에도 라키는 SNS를 통해 아스트로 멤버들과의 돈독한 관계를 자랑한 바 있다. 라키는 "회사 개소식 때 멤버들이 찾아왔었다. 그때 축하 공연 같은 공연을 선보였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멤버들이 '너답게 만들었다'며 감상평도 남겼다. 앨범 전곡을 듣고선 몇 번 트랙이 타이틀일 거라고 추측하고 토론하면서 다 같이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었다. 멤버들이 타이틀곡을 금방 맞추더라"고 전했다.

라키는 스스로도 앨범에 대한 큰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앨범의 만족도를 "활동을 해봐야 알겠지만, 개인적으로 100점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어떠한 수치나 결과에 대해서는 큰 기대를 하고 있지 않다. 하지만 안무, 노래 등 앨범에 대한 구성, 디자인 등은 정말 최선을 다해서 만족스러울 정도로 뽑아낸 것 같다"고 말했다.

라키의 미니 1집 '라키스트'는 지난 22일 발매됐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