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제이쓴 子 준범, 생후 15개월만 첫 걸음마 현장…조부모 감격[Ce:스포]

예능 2023. 11.21(화) 23: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슈퍼맨이 돌아왔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생후 15개월 준범이 드디어 생애 첫 걸음마에 성공한다.

21일 방송되는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502회는 '떠나볼까? 우리들의 여행' 편으로 소유진과 최강창민의 내레이션으로 꾸며진다. 이중 생후 15개월 준범이 조부모 앞에서 첫 걸음마를 떼는 감격의 순간을 함께 맞이한다.

이날 제이쓴의 아버지인 '원조 슈퍼맨' 준범 할아버지는 사랑스러운 손자 준범에게 눈을 떼지 못하며 준범을 사로잡기 위한 지치지 않는 '그랜파워'를 과시한다. 준범 할아버지는 준범의 최애 놀이인 '종이 찢기'를 시작으로 '까꿍 놀이'까지 준범의 미소를 사수하기 위한 열정 넘치는 놀이 공세를 무한 반복한 것. 할아버지의 간절한 마음이 통했는지, 준범은 귀여운 뽀뽀 세례로 할아버지의 마음을 사르르 녹인다. 이에 “이 기분을 어떻게 말로 표현해”라며 함박 미소 짓는 준범 할아버지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훈훈하게 만들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날 준범이 할아버지, 할머니의 특급 응원에 힘입어 생애 첫 혼자 걷기에 성공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할아버지, 할머니, 제이쓴이 지켜보는 가운데, 준범은 두 팔로 바닥을 지탱한 후 두 다리를 고정해 스스로 우뚝 서기에 성공한다. 한 발자국 내딛고 털썩 주저 앉기를 반복하지만 준범은 할아버지, 할머니의 응원에 해맑은 오뚝이처럼 다시금 일어나 끝내 직접 걸어 제이쓴과 할머니 품 안에 쏙 안긴다고.

지금까지 보조기에 의존해 걷던 준범의 첫 걸음마에 제이쓴은 감격한다. 할머니는 “할아버지 집에 와서 드디어 걸었어”라며 준범의 성장에 폭풍 감동하고 할아버지 역시 기쁜 마음을 온 표정으로 드러낸다.

제이쓴이 준범을 낳기 전 심정을 첫 고백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제이쓴은 “준범이 낳기 전에 책임감 때문에 아버지한테 전화해서 울었어”라며 한 아이를 지키는 아빠가 된다는 복잡한 감정이 있었다는 당시 상황을 전해 뭉클함을 자아낸다는 전언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