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순례' 성직자들의 보디 프로필 촬영기…자조적 감상평까지[Ce:스포]

예능 2023. 11.21(화) 20: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성지순례'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개신교, 불교, 천주교 성직자들이 보디 프로필 촬영에 돌입한다.

2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성지순례' 4회는 '육체의 성지' 특집으로 꾸며진다. 지난 방송에 이어 차성진 목사, 송산 스님, 유경선 신부가 함께 모여 속세의 성지 곳곳을 탐방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 성직자 3인방은 보디 프로필 촬영에 도전한다. 아무것도 모른 채 스튜디오에 도착한 성직자들은 보디 프로필을 촬영 중인 모델들을 보며 “저희도 벗는 거냐”고 거듭해 묻는다고. 특히 송산 스님은 모든 것을 체념한 듯한 안쓰러운 표정으로 촬영에 돌입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진 촬영에서 차성진 목사와 유경선 신부의 치명적 자태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차성진 목사가 셔츠 단추를 풀어 헤치고 어깨를 드러낸 채 자신감 있는 표정으로 카메라를 장악하자 MC 풍자는 “목사님 계속 보니까 '꽈추형' 같다”고 비뇨의학과 의사 겸 유튜버 홍성우를 의외의 닮은꼴로 짚어낸다. 또 유경선 신부는 평소와는 사뭇 다른 본인의 사진이 어색한 듯 “변태 같은데”라며 자조적인 감상평을 내뱉어 재미를 주기도.

'성지순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