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김성수 감독X류승완 감독, 23일 메가토크 개최

영화 2023. 11.20(월) 13: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서울의 봄
서울의 봄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이 김성수 감독과 '밀수' 류승완 감독의 특별한 만남을 예고한다.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 '서울의 봄'이 11월 23일 오후 7시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김성수 감독과 류승완 감독이 함께하는 메가토크를 개최해 눈길을 끈다.

'베테랑', '모가디슈', '밀수' 등 신선한 소재와 이야기, 참신하고 매력적인 캐릭터, 감각적인 액션으로 최신작이 늘 대표작이 되는 류승완 감독이 김성수 감독과 함께 '서울의 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서로의 팬이기도 한 두 감독은, 개성적인 캐릭터와 독보적인 액션 연출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특히 '모가디슈'로 시대극과 실화 모티브 영화를 연출한 바 있는 류승완 감독이 본 '서울의 봄'은 어땠을지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감독으로서 '서울의 봄'의 연출에 관해 어떤 질문을 던질지도 흥미롭다.

올여름, '밀수'는 청량감 넘치는 스토리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액션으로 514만 명의 관객과 행복하게 만났다. 흥행 바톤을 넘겨주듯 '서울의 봄'의 김성수 감독과 만나는 류승완 감독의 GV는 한국 영화의 ‘봄’에 보내는 응원이기도 하다.

23일 오후 7시에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되는 김성수 감독과 류승완 감독의 메가토크는 메가박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의 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