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태로운 관계…이영애→이무생, '마에스트라' 캐릭터 포스터 공개

방송 2023. 11.14(화) 09:45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마에스트라'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이영애,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의 '마에스트라'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 홍정희, 연출 김정권)'는 전 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비밀을 가진 마에스트라 차세음(이영애)을 중심으로 그의 주변을 맴도는 남자 유정재(이무생), 차세음의 자상한 남편 김필(김영재), 차세음이 선택한 최연소 악장 이루나(황보름별)까지 위태로운 관계로 얽힐 네 사람의 이야기가 기대되는 가운데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드라마의 짙은 무드를 묘사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캐릭터 포스터 안에는 인물들의 얼굴에 마치 지휘봉을 연상케 하는 하나의 사선이 가로지르고 있다. 사선은 또렷하게 빛나는 눈빛과 함께 흔들리는 이면을 동시에 보여주며 각 캐릭터가 가진 내면을 짐작하게 한다.

특히 포스터 안에 새겨진 문구들이 의미심장함을 더한다. 비밀을 감춘 세계적인 마에스트라 차세음은 “내가 온 이상 최고가 될 겁니다. 아주 무자비하고, 치열하게”라며 지독한 완벽주의자의 면모를 실감케 하는 한편, 보는 이들에게 들켜선 안 되는 비밀을 지키려는 불안감을 느끼게 한다.

재력과 능력을 가졌지만 오직 차세음만 갖지 못한 UC 파이낸셜 회장 유정재 포스터의 문구는 의구심을 한층 북돋는다. “너 내 거잖아. 내가 너 살렸으니까”라는 말에서 차세음을 향한 강렬한 소유욕이 전해지는 것. 무엇보다 '살렸다'라는 단어가 주는 서늘함이 차세음과 유정재의 관계에 의문을 더한다.

차세음의 다정다감한 남편이자 음악적 파트너인 작곡가 김필의 얼굴에도 그늘이 져 있다. 김필에게도 역시나 불안감이 존재, 무엇으로부터 흔들리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아내에게 헌신적이지만 “난 당신 없이 안 되나 봐”라는 카피 문구는 결핍된 감정이 엿보여 그의 마음에 어떤 소용돌이가 치고 있을지 주목된다.

“저는 뭐든지 할 수 있어요, 선생님”이라며 차세음에게 강한 신뢰를 표하는 오케스트라 최연소 악장 이루나의 심중도 눈에 띈다. 마에스트라 차세음을 오랫동안 동경해온 이루나의 마음을 단적으로 표현하면서도 어딘가 맹목적인 인상을 남긴다. 차세음이 선택한 최연소 악장 이루나 가슴에 들불처럼 번지는 감정의 정체도 궁금해진다.

포스터를 가르는 작은 균열은 차세음, 유정재, 김필, 이루나의 삶이 조금씩 어긋날 것임을 예감케 하고 있다. 과연 네 사람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존재는 무엇일지 한없이 흔들릴 그들의 이야기가 점점 더 흥미를 높인다.

'마에스트라'는 12월 9일 토요일 오후 9시 20분에 첫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