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美 빌보드 '핫 100' 5곡 진입…K팝 솔로 최다 타이

가요 2023. 11.01(수) 09:52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정국
정국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미국 빌보드에서 또 하나의 기록을 세웠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11월 4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정국의 노래 2곡이 메인 송차트 '핫 100'에 자리했다. 더 키드 라로이(The Kid LAROI), 센트럴 씨(Central Cee)와의 협업곡 'TOO MUCH'는 44위로 첫 진입했고, '3D (feat. Jack Harlow)'는 전주 대비 18계단 오른 75위로 4주 연속 차트인했다.

정국은 지난해 슈가가 프로듀싱한 하이브 오리지널 스토리 '7FATES: CHAKHO'의 OST 'Stay Alive' (Prod. SUGA of BTS)(95위), 찰리 푸스와의 협업곡 'Left and Right (Feat. Jung Kook of BTS)'(22위)로 '핫 100'에 진입했고, 올 7월 첫 솔로 싱글 'Seven (feat. Latto)'으로 이 차트 정상을 찍은 데 이어, 9월 두 번째 솔로 싱글 '3D'(5위)까지 '연타석 흥행'에 성공했다. 정국은 이처럼 솔로 아티스트로서 총 5개 곡을 '핫 100' 차트에 올렸는데, 이는 싸이가 세운 K-팝 솔로 아티스트의 '핫 100' 최다 진입 타이기록이다.

지난달 20일 공개된 'TOO MUCH'는 '디지털 송 세일즈' 1위로 직행했고 '글로벌(미국 제외)' 10위, '글로벌 200' 11위에 자리했다. 이 외에 '글로벌 200'에서는 'Seven' 6위, '3D' 8위, '글로벌(미국 제외)'에서는 'Seven'과 '3D'가 각각 2위와 7위에 포진했다.

한편,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에서는 뷔의 첫 솔로 앨범 'Layover'가 160위에 랭크되며 7주 연속 차트인했다. 'Layover'는 '톱 커런트 앨범' 13위, '톱 앨범 세일즈' 18위에 자리했고 이 앨범의 타이틀곡 'Slow Dancing'은 '글로벌(미국 제외)' 30위, '글로벌 200' 54위에 올랐다.

지민의 첫 솔로 앨범 'FACE'는 '월드 앨범' 12위, 타이틀곡 'Like Crazy'는 '글로벌(미국 제외)' 59위, '글로벌 200' 99위로 나란히 31주 연속 장기 흥행 중이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