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황세인 "소속사·학교 선배 강하늘 도움多…윤경호는 천사인 줄"[비하인드]

인터뷰 2023. 09.22(금) 13: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황세인
황세인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30일' 황세인이 강하늘, 윤경호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황세인은 2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티에치컴퍼니 사옥에서 영화 '30일' 개봉을 앞두고 셀럽미디어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황세인은 "강하늘 선배님한테 정말 도움을 많이 받았다. 소속사, 학교 후배라는 점도 있었겠지만 연기를 향한 제 열정을 많이 봐주신 거 같다"며 "현장에서 감독님과 수다 떨면서 놀고 있는지 알았는데 쉬는 시간에도 다음 신을 생각하고 있더라. 직접 아이디어도 많이 내고, 대단하다고 느꼈다. 제가 고민에 빠져 있을 때도 '마음의 문을 계속 닫아 놓으면 열려도 해도 못 연다. 열고 가야 다음 작품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조언해 주셨는데 정말 감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민수, 강하늘 선배님은 막내를 잘 챙겨 주신다. 오히려 힘들 거 같은 사람들을 챙겨주는데 정말 찐이다 싶었다"며 미담을 추가하기도.

황세인이 느낀 현장은 배움도 있었지만 고마움의 연속이었다. 그는 "또 특히 고마운 분은 윤경호 선배님이다. 선배님은 제 자존감 높이미였다. 선배님들 사이에서 '기 안 죽고 정말 잘한다'고 말씀해주셨는데 천사 같았다. 연기할 때마다 칭찬해주시고 말도 너무 예쁘게 해주셨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30일'은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황세인은 나라의 동생이자 가수를 꿈꾸는 홍나미 역을 맡았다. 오는 10월 3일 개봉.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티에이치컴퍼니]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