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진·최수영·안재욱·박성훈 '남남', 7월 17일 첫 방송 확정

방송 2023. 06.08(목) 09:04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남남'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전혜진, 최수영, 안재욱, 박성훈 주연의 '남남'이 지니 TV와 ENA 편성을 확정했다.

지니 TV 오리지널 '남남'(극본 민선애, 연출 이민우)은 손 많이 가는 철부지 엄마와 쿨한 딸의 톡톡 튀는 동거 이야기를 담은 'K-모녀 공감 코믹 드라마'이다. 동명의 인기 카카오웹툰 '남남'(글/그림 정영롱)이 원작으로, 웹툰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찰떡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은 바 있다.

이런 가운데 8일 '남남'의 편성 확정 소식이 전해졌다. K-모녀의 리얼한 케미를 그려낼 전혜진과 최수영을 필두로 안재욱과 박성훈까지 탄탄한 연기를 선보이는 네 배우가 만난 '남남'이 오는 7월 17일 지니 TV와 지니 TV 모바일, 그리고 ENA를 통해 공개된다.

먼저 전혜진은 극 중 29살 딸을 둔 미혼모지만 여전히 예쁘고 통통 튀는 걸크러시 물리치료사 '은미'로 분한다. 그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한계 없는 연기력을 뽐낸 전혜진은 '남남'을 통해 거침없고 유쾌한 현실 엄마 캐릭터를 그려낼 예정.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하는 전혜진의 색다른 변신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최수영은 극 중 사건보다 철없는 엄마 단속이 시급한 동네 파출소 순찰팀장 '진희'로 분한다. 끝이 없는 연기 열정으로 매 작품 호평을 이끌어낸 최수영이 이번에는 츤데레 쿨한 딸 캐릭터로 시청자를 찾는다. 기분 좋은 에너지로 극에 활력을 더할 최수영의 열연이 더욱 기대되는 순간이다.

드라마, 뮤지컬, 예능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전천후 활약을 펼쳐내는 안재욱도 함께한다. 안재욱은 극 중 FM 라이프를 추구하는 이비인후과 전문의이자 어느 날 갑자기 은미 앞에 나타난 의문의 남자 '진홍'역을 맡았다. 믿고 보는 배우 안재욱이 그려내는 미스터리한 인물 '진홍'은 어떨지 궁금증을 모은다.

박성훈은 좌천된 파출소에서 진희라는 폭탄까지 만나 인생이 꼬여가는 남촌파출소 소장 '재원' 역을 맡았다.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를 통해 소름 돋는 악역 열연을 선보인 박성훈이 언뜻 보면 차갑지만 누구보다 속 깊고 반듯한 반전의 매력남으로 분한다. 무엇보다 경찰 제복을 입은 박성훈이 전작 '더 글로리'와는 180도 다른 극과 극 무드를 자아낼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을 불러온다.

전혜진과 최수영은 '남남'을 통해 누구라도 공감할 모녀들의 현실적 이야기와 그사이에 깃든 희로애락을 전달한다. 이들과 함께하는 안재욱과 박성훈은 각각 전혜진, 최수영과 설레는 썸부터 가슴 뛰는 로맨스까지 보여주며 드라마에 재미를 더한다. 이처럼 믿고 보는 배우들이 의기투합한 '남남'은 눈을 뗄 수 없는 매력적인 스토리로 올여름 시청자들의 진한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한편 '남남'은 배우 김태희, 임지연 주연의 '마당이 있는 집' 후속으로, 오는 7월 17일 첫 공개될 예정이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각 소속사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