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 이탈 후 연인과 키스’ 빅나티, 자필 사과 “치기 어린 행동” [전문]

가요 2023. 06.07(수) 19:4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빅나티
빅나티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공연 중 무대 이탈 후 연인과 스킨십으로 구설에 오른 가수 빅나티가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빅나티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톤앤뮤직페스티벌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다”라며 “우선 아무 대가 없이 저와 제 음악을 응원해주시는 빛나리 여러분들에게 크나큰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또한 공연을 보러와주신 관객분들의 소중한 시간과 감사한 노력을 저의 너무도 경솔한 태도와 개인적이고 미숙한 행동들로 헛되이 만든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빅나티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앵콜로 준비해간 미공개 곡을 부르던 중 간주 부분에서 치기 어리고 짧은 생각으로 무대를 이탈해 경솔한 무대 태도와 행동으로 관객분들 뿐만 아니라 이를 접하신 분들, 공연‧무대 관계자 여러분들에게도 불편함을 안겨드렸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번 일을 통해 무대에서 설 수 있다는 것, 음악을 만들고 부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축복받고 감사한 일인지 다시 한 번 명심하고 반성하겠다”라며 “더 나은 사람, 더 좋은 음악, 더 젋은 사랑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이 꾸짖어 달라”라고 전했다.

빅나티는 지난 4일 열린 톤앤뮤직 페스티벌에서 미공개 곡을 부르던 중 갑자기 무대 밖으로 뛰어나갔고, 약 30초 후 무대에 다시 등장했다. 이후 빅나티의 백스테이지를 촬영한 영상이 빠르게 퍼졌다.

영상 속 빅나티는 한 여성에게 입을 맞추고, 볼을 어루만졌다. 해당 여성은 빅나티의 여자친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빅나티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나티입니다.
지난 톤앤뮤직페스티벌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무거운 마음으로 펜을 들었습니다.
우선 아무 대가 없이 저와 제 음악을 응원해주시는 빛나리 여러분들께 크나큰 실망감을 드려 죄송합니다.

또한 공연을 보러와주신 관객분들의 소중한 시간과 감사한 노력을 저의 너무도 경솔한 태도와 개인적이고 미숙한 행동들로 헛되이 만든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드리자면 앵콜로 준비해간 미공개 곡을 부르던 중, 간주 부분에서 치기 어리고 짧은 생각으로 무대를 이탈하여 경솔한 무대 태도와 행동으로 관객분들 뿐만 아니라 이를 접하신 분들. 공연•무대 관계자 여러분들께도 불편함을 안겨드렸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이번 일을 통해 무대에 설 수 있다는 것, 음악을 만들고 부를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축복받고 감사한 일인지 다시 한번 명심하고 반성하겠습니다. 더 나은 사람, 더 좋은 음악, 더 넓은 사랑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많이 꾸짖어주세요. 항상 감사하고 죄송합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