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1938' 이동욱, 김범 구하기 위해 독각귀와의 내기 시작[Ce:스포]

방송 2023. 05.28(일) 21:2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구미호뎐1938'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배우 이동욱과 김소연이 토착신들의 민원 해결에 나선다.

28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구미호뎐1938'(극본 한우리, 연출 강신효) 측은 토착신 행렬을 맞이하는 이연(이동욱)과 류홍주(김소연)의 모습을 공개했다. 토착신으로 가득한 묘연각에서 무슨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산신즈'의 우정이 박살 났다. 사라진 류홍주를 찾으러 '삿된 자들의 세상'으로 건너간 이연과 천무영(류경수)은 우여곡절 끝에 장산범(고건한)을 마주했다. 장산범에게 홀린 류홍주는 친구들을 못 알아봤지만, 이내 어린 시절 함께 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깨어났다. 그렇게 서로의 우정을 확인한 이들은 장산범을 물리쳤다. 그러나 천무영이 수천 년 묵은 요괴의 정수를 얻고자 장산범을 초대했다는 사실은 모두에게 충격이었다. 이어 천무영은 자신이 '홍백탈'임을 밝히며 이연에게 절대 현대로 돌아가지 못할 거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이연의 분노는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달라진 묘연각의 풍경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내세출입국관리소가 아닌 묘연각으로 몰려든 토착신들. 그들의 민원을 해결해야만 하는 이연과 류홍주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특히, 토착신 사이에 숨어든 '시니가미 용병단'의 뉴도(정선철)의 꿍꿍이도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이랑(김범)의 위태로운 모습도 포착됐다. 천무영으로부터 미래의 자신이 이연을 대신해 죽는다는 말을 들었던 이랑에게 고민의 시간이 찾아온다. 그러던 찰나 묘연각을 찾은 '독각귀(김법래)'와의 내기로 인해 위기에 처한다고. 꺼져가는 촛불처럼 위태로워 보이는 이랑. 이연은 동생을 구하기 위해 독각귀와 심장 쫄깃한 내기를 시작한다. 한 치의 물러섬 없이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두 사람. 과연 이연이 독각귀와의 내기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기대가 쏠린다.

8회에서는 각자가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뜨겁게 부딪히는 이연, 류홍주, 천무영의 모습이 그려진다. 뜻하지 않은 오해로 사이가 멀어진 '구미호' 형제가 우애를 회복하는 과정도 그려질 예정. '구미호뎐1938' 제작진은 “1938년은 토착신, 토종 요괴들에게도 힘든 시기다. 현대로 돌아가기 전, 시대에 진 빚을 갚기 위해 자신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각성한 이연의 결연한 활약이 흥미롭게 그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구미호뎐1938'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