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3’ 박미선 “위험해, 얼음 같아” 김민정 향한 걱정[Ce:스포]

예능 2023. 05.17(수) 22:2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고딩엄빠3’
고딩엄빠3’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고딩엄빠3’의 ‘잔소리좌’ MC 박미선이 ‘청결 그 자체’ 고딩엄마의 바쁜 일상에 항복 의사를 밝힌다.

17일 MBN 예능 프로그램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3(이하 ‘고딩엄빠3’)’ 18회에서는 9개월 된 아들 지후를 키우고 있는 고딩엄마 김민정과 남편 신원준이 동반 출연한다. “고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에 시달린 상처를 극복해 일상으로 돌아가고자 출연을 신청했다”고 밝힌 김민정은 현재도 ‘학폭 트라우마’가 남아 있는 일상과 남편과의 갈등 내막을 공개한다.

우선 김민정은 아침 일찍부터 일과표를 작성하고, 시간에 맞춰 이유식 먹이기, 청소하기 등을 부지런히 실행한다. 청소를 하기 전 슬리퍼 바닥까지 싹싹 닦은 김민정은 “더러운 슬리퍼로 바닥을 밟는 게 싫다”고 말한다. 이에 박미선은 “잔소리좌로서 할 말이 없으니 오늘은 집에 가야겠다”며 흐뭇해한다.

그러나 곧 ‘대반전’이 벌어진다. 출근한 남편이 전화 연락을 받지 않자 김민정이 점차 초조해하더니, 슬리퍼 바닥을 무섭게 닦기 시작한 것. 김민정은 아들 지후에게 “엄마 화난 거 아니야, 나 지금 괜찮아!”라고 애써 해명(?)하지만 분위기는 차갑게 가라앉는다. 급기야 김민정은 “엄마 기분이 안 좋아, 아니야 기분 좋아!”, “울고 싶다, 아니야 괜찮아!”라며 감정 기복을 보인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진짜 괜찮은 게 맞느냐? 자기 최면을 거는 것 같다”며 걱정한다.


이후 김민정은 남편과의 깊은 대화 끝에 심리 상담을 받는다. 위태로운 김민정의 감정 상태에 박미선은 “한 번 터지면 큰일 나는 것 아니냐, 감정이 얼음 같아서 더 위험하다”며 안타까워한다. 조영은 심리상담사마저 “굉장히 주의해서 봐야 할 상황”이라고 언급한 김민정의 심리 상태와 속사정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김민정이 ‘가만히 있으면 과거의 일이 자꾸 생각난다’며, 학폭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더욱 바쁘게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전문가에게 처음으로 속내를 털어놓은 김민정이 가족과 제작진의 도움을 받아 오랜 상처를 극복해낼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고딩엄빠3’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MBN ‘고딩엄빠3’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