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차정숙' 스튜디오앤뉴, JTBC MOU 결실…IP 가치 극대화 논의

방송 2023. 05.17(수) 14:06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닥터 차정숙'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드라마 '닥터 차정숙'이 제작사와 방송사의 전략적 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한 성공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극본 정여랑, 연출 김대진 김정욱)을 제작한 스튜디오앤뉴(대표 장경익)는 2017년 JTBC와 드라마 제작 지원과 편성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었다. 당시 제작사와 방송사 사이의 콘텐츠 공급에 대한 수평적 협력관계 구축에 대한 MOU는 스튜디오앤뉴가 2016년에 출범한 신생 스튜디오였다는 점에서 주목 받았었다. '태양의 후예'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 콘텐츠미디어그룹 NEW(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 회장 김우택)의 콘텐츠 제작계열사로 시작한 스튜디오앤뉴는 JTBC와 드라마 공급과 관련된 MOU를 체결해 안정적인 사업 기반을 마련할 수 있었다. 이를 토대로 스튜디오앤뉴는 부장판사 출신 문유석 작가의 데뷔작인 '미스 함무라비', 동명의 영화를 리메이크한 '뷰티 인사이드', 중년 부부들의 일상과 갈등을 현실감 있게 담아낸 '우아한 친구들'을 JTBC와 함께 선보인데 이어 '닥터 차정숙'으로 그 결실을 보았다.

20년차 전업주부 차정숙(엄정화)의 레지던트 도전기가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하며 공감과 응원을 자아내는 가운데, 넷플릭스 글로벌 순위에 오른 'Doctor CHA'(닥터 차정숙)에 대한 글로벌 미디어 시장의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닥터 차정숙'의 글로벌 흥행을 가능케 한 배경으로는 JTBC와 넷플릭스 동시방영을 가능케한 SLL의 전략과 경단녀의 성장 서사를 중심으로 타깃 시청층의 공감대를 형성하며 메디컬 장르 특유의 휴머니즘을 부각한 스튜디오앤뉴의 프로덕션 역량이 주목받고 있다.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인기몰이중인 '닥터 차정숙'의 제작진은 “무궁무진한 에피소드가 펼쳐지는 병원 안에서, 풍부한 인생 경험을 바탕으로 '인술'을 펼치는 차정숙 캐릭터의 매력과 코미디와의 장르 믹스로 의학 드라마의 문턱을 낮춘 장점을 높이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글로벌 흥행을 계기로 차정숙 IP의 가치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닥터 차정숙'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정원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JTBC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