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미 “연애 관심 없지만 ‘하트시그널4’는 연애세포 만들 기세”

예능 2023. 05.17(수) 11:2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하트시그널4' 미미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그룹 오마이걸 멤버 미미가 ‘하트시그널4’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채널A ‘하트시그널4’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박철환 PD, 윤종신, 이상민, 김이나, 미미, 강승윤, 김총기 전문의 등이 참석했다.

강승윤, 미미, 김총기 전문의가 이번 시즌 예측단으로 합류한다. 강승윤은 출연 이유에 대해 “모든 연애프로그램 중 가장 유명하고, 원조라고 생각하는 프로그램이 ‘하트시그널’”이라며 “저를 불러주신다고 해서 뒤도 안 돌아보고 출연한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사람보다 제가 먼저 보고싶다는 생각도 먼저 들었다. 선뜻 하겠다는 마음이었다”라며 “보면서 음악의 소재로도 쓸 때가 있더라. 그런 면에서 영감을 받아보고 싶었다. 출연자들이 저보다 어린 분들이더라. 청춘들의 사랑을 빌려와야할 시기가 온 게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미미는 “저는 연애와 영 상관이 없는 사람이다. 인생에서 연애세포가 많이 없고, 관심도 없다”면서 “일단 불러주셔서 감사했다. 알고 싶지 않아도 보게 만드는 프로그램이지 않나. 그렇기에 당연히 한다고 했다. 쉽지 않더라. 없던 연애세포도 만들 기세다. 꼭 보시길”이라고 당부했다.

김총기 전문의는 “처음에 메일로 (섭외 요청을) 받았다. ‘하트시그널’은 알지만 한 번도 본 적 없었다. 그날 환자분들이 사랑에 대해 면담을 하더라. 고민을 해보니 정신과 의사로서 환자를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신의학, 환자들 문제가 모두의 문제라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사랑받고 싶다는 주제가 전반에 있어서 모두의 주제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에 전 시즌을 몰아 봤다. 푹 빠져서 봤다”라고 전했다.

‘하트시그널4’는 시그널 하우스에 입주하게 된 일반인 청춘 남녀들이 서로 ‘썸’을 타고, 연예인 예측단이 이들의 심리를 추리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오늘(1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채널A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