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이슈] 허정민, '효심이네' 출연 불발에 분노…소속사·제작진 입장은?(종합)

방송 2023. 05.16(화) 10: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허정민
허정민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배우 허정민이 '효심이네 각자도생' 출연 불발과 관련해 제작진을 공개 저격했다. 제작진은 캐스팅 과정에 "작가의 관여는 없었다"며 허정민의 폭로에 유감을 표했다.

KBS2 새 주말드라마 '효심이네 각자도생'은 평생 가족에게 헌신했던 딸 '효심'이 자신을 힘들게 했던 가족에게서 벗어나 독립적인 삶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가족해방 드라마다. 배우 유이가 주연을 맡았으며, '솔약국집 아들들' 조정선 작가와 '태종 이방원' 김형일 PD가 의기투합했다. '진짜가 나타났다' 후속으로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허정민은 지난 3월 '효심이네 각자도생' 연출을 맡은 김형일 PD와 출연과 관련 미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최근 최종적으로 출연이 무산되자 허정민이 대놓고 불쾌감을 드러낸 것.

허정민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달 동안 준비했어. 근데 작가님께서 허정민이 싫다고 까버리네? 얼굴도 못 뵙는데 왜···"라며 "내가 못생겨서 인가요. 싸가지가 없어서 인가요. 연기를 못하나요? 나의 준비 기간 2개월과 앞으로 나날은 어찌 됩니까"라고 썼다.

이어 "참으려다가 발설한다. 세상 변했다. 효심이네 각자도생 흥하십쇼. 닥치라고 하지마. 나 이 바닥에 더 이상 흥미 없어. 꼰대들"이라며 "깔 때는 적절한 해명·이유·사과가 있어야 하는 거다. 이 꼰대들아. '이 바닥에서 제명시키겠다' 부들대겠지. 그럼 너 진짜 꼰대 인증"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효심이네 각자도생' 제작진은 캐스팅 과정에 누구의 '갑질'도 없었다는 입장이다. 제작진은 "김형일 PD와 허정민이 3월 말 단 한 차례 미팅을 가진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이후 제작진 논의 결과 극중 캐릭터와 배우 이미지가 맞지 않는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2주 후인 지난달 중순 매니지먼트에 위와 같은 사실을 알렸다. 출연 불발 관련, 작가는 캐스팅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배우 본인 주장에 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허정민의 공개 저격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다만, 허정민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글 내려달라고 난리네. 그래서 내리면 다 해결돼? 어차피 이틀 지나면 잊혀져. 너희도 이틀만 참아봐" "난 겁쟁이랍니다" "나한테도 이러는데 신인 꼬맹이들한테는 무슨 짓을 할까" "이민 가자 주섬주섬"이라는 글을 올리며 현 상황에 다시 한번 불만을 토로했다.

논란이 커지자 허정민 소속사 에이콤마이엔티 측이 급히 수습에 나섰다. 소속사 측은 셀럽미디어에 "(허정민의 인스타그램 글은) 정확한 사실이 전혀 아니다. 개인의 하소연에 불과한 글"이라고 전하며 "추후 입장문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셀럽미디어DB]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