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김다예, 김용호 공판에 증인 출석 "인격살인…돈벌이 사라져야"[종합]

방송 2023. 03.20(월) 15:2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박수홍-김다예
박수홍-김다예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방송인 박수홍 부부를 명예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유튜버 김용호 재판에 김다예가 증인으로 참석했다.

20일 오후 2시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박강민 판사)은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모욕, 강요미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용호에 대한 3차 공판을 열었다.

이날 재판부는 피해자 측 요청에 따라 재판을 비공개로 진행했다.

피고인 측 변호인은 "굳이 비공개할 이유가 없을 것 같다"라고 밝혔으나 검찰 측은 "사생활과 매우 밀접하게 연결돼있어 비공개로 하는 것이 정당하다"라고 반박했다.

증인심문에는 박수홍 아내 김다예만 참석했다. 박수홍은 촬영 일정을 이유로 재판부에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하고 불참했다.

법정에 들어서기 전 김다예는 "몽OO 유OO 듣도보도 못한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라며 "아직도 피고인 김용호의 허위사실들을 유포하는 공범들 다음은 당신 차례"라고 경고했다.

이후 재판에서 김다예는 "검찰 공소장에도 나와있듯이 31차례에 걸쳐 반복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였다. 이런 가짜뉴스로 인격살인을 하며 돈벌이하는 문제는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호는 지난 2021년 4월부터 8월까지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에 박수홍과 김다예, 반려묘 다홍이에 대해 지속적으로 사생활 의혹을 제기하며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김용호는 '김다예가 박수홍의 지인인 물티슈 업체 대표 A씨와 연인 사이였고, A씨의 죽음에 연간돼 있다' 등의 발언을 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수홍에 2차 폭로를 언급하며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라는 강요미수 혐의도 받는다.

, 이에 박수홍은 2021년 8월 김용호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지난해 10월 검찰은 김용호를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김용호는 1차, 2차 공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김용호 측 변호인은 "검찰이 허위 사실이라고 주장한 발언들은 신뢰할 수 있는 제보원으로부터 받은 정보"라며 "일부 허위가 개입됐다 해도 허위성 인식이 없어 고의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다음 재판에서 박수홍과 피고인 측을 증인으로 출석시켜 심문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음 기일은 오는 5월 18일 오후 4시로 잡혔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다예 SNS]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