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애틋·달달한 허그 포착 [Ce;스포]

방송 2023. 03.04(토) 21:1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일타 스캔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배우 전도연, 정경호가 최악의 위기 상황 속에서도 둘만의 애틋함을 이어간다.

4일 오후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일타 스캔들’(극본 양희승, 연출 유제원)에서는 행선(전도연)과 치열(정경호)의 애틋한 만남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에서 행선과 치열은 해이(노윤서)의 사고와 믿었던 동희(신재하)의 배신으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위기를 맞았다. 두 사람은 해이의 손목에서 발견한 잉크 흔적이 동희가 자주 쓰는 만년필의 잉크 색깔과 똑같다는 것을 알아내면서 그의 실체에 대한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다. 치열은 쇠구슬 사건 범인에게 있다는 손의 굳은살 자국이 동희의 손에도 똑같이 있다는 것을 느꼈고, 그를 미행한 끝에 집을 알아내는 장면이 엔딩을 장식, 이후 전개를 향한 관심과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날 방송 전 공개된 스틸 속에는 걱정 가득한 표정으로 치열의 집을 찾은 행선과 그의 품에 와락 안긴 치열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렇게 서로를 마주 안은 두 사람은 서로의 온기를 느끼며 불안과 걱정, 혼란스러운 마음을 녹이고 있는 듯 보인다. 그렇게 어느덧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서로에게 힘이 되어줄 수 있는 깊은 관계가 된 행선과 치열. 서로를 꼭 껴안아 주고 있는 모습은 굳이 말하지 않아도 이들이 서로에게 어떤 존재인지, 그 감정이 오롯이 전달되고 있어 더욱 로맨틱하게 다가온다.

특히 마지막 스틸은 행선이 치열을 위해 사랑이 가득 담긴 도시락을 준비했다는 것을 짐작게 한다. 치열이 밥을 먹을 동안 그 곁에서 함께 있어 주는 행선. 추웠던 치열의 인생에 따뜻한 온기를 전해줬던 행선처럼 두 사람을 비추는 따사로운 햇살이 보는 이들의 마음에도 훈훈한 온기를 전달한다. 행선이 치열을 위해 준비한 사랑의 도시락으로 이들에게 닥친 위기를 잘 극복하고 다시 로맨스 꽃길을 걸을 수 있을까.

제작진은 “힘든 위기를 겪고 있는 만큼 행선과 치열의 로맨스는 더 단단해지고, 더 애틋하게 전개된다. 흔들림 없는 두 사람의 로맨스가 위기를 극복하고 행복한 결말을 맺을 수 있을 것인지, 마지막까지 어떻게 전개될지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일타 스캔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tvN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