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용, ‘피지컬: 100’ 조작 의혹 반박 “손들고 경기 중단NO” [전문]

방송 2023. 03.04(토) 17:31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우진용
우진용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넷플릭스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 ‘피지컬: 100’ 우승자 우진용이 결승 조작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우진용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피지컬: 100’ 결승전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만 알아주셨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쓴다”면서 “얼마 전 YTN Star를 통해 제작진이 촬영 원본과 오디오 파일들을 근거로 정리한 타임라인을 공개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실 관계가 진실에 부합된다고 생각한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가 먼저 손을 들고 경기를 중단시켰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 결승 경기 시작 후 몇 분이 지나지 않아 제 바퀴에서 큰 소음이 나기 시작했다. 그래도 전 최선을 다해 줄을 계속 당기고 있었는데 제작진이 경기를 중단시켰다”면서 “제가 손을 들고 경기를 먼저 중단시켰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 중단 후 제작진은 소음을 줄이기 위해 양쪽 기계 모두 윤활제(WD) 도포를 하고 기계를 체크한 후 경기가 재개됐다”면서 “저는 주어진 경기 규칙 안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다. 저와 정해민 선수, 그리고 제작진 모두가 전혀 예측할 수 없었던 사유들로 인해 경기가 매끄럽지 않게 진행된 것은 사실입니다만 제가 부정한 방법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린 것이 아니라는 점은 명확한 사실”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앞서 ‘피지컬: 100’ 준우승자 정해민은 “결승전이 두 차례 중단됐다”면서 “한 번은 우진용 선수가 손을 들어 경기가 중단됐고, 제작진에게 ‘소리가 너무 많이 난다’며 기계 결함을 주장했다. 그렇게 제작진들이 나오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제작진은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으나 우진용의 항의로 로프 장력 강돌르 낮췄다”면서 “그러나 경기 재개 후 정해민이 승리를 확신한 순간 제작진이 경기를 다시 중단, 자리를 옮기라 권유했다. 쉬고 있는데 제작진이 ‘오디오 사고가 나서 방송에서 영상을 못 쓴다’면서 재경기를 요청했고, 두 번의 경기를 압도적으로 이겼지만 마지막 경기로 우승자가 결정됐다”라고 전했다.

현장에 함께 있었던 마선호 선수 또한 “모니터로 지켜봐서 선수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경기가 중단된 것은 사실이다. 제작진 말로는 오디오 문제가 있다고 했다. 경기 내내 정해민 선수가 유리하다고 알고 있었는데 마지막에 우진용 선수가 이겼다고 해서 의아한 결과가 나왔다”면서 “반전이 일어난 경기에 축하와 위로의 자리가 이어졌다”라고 설명했다.

조작 의혹에 대해 ‘피지컬: 100’ 제작진은 “최종 결승에서 수차례 재경기가 있었다는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최종 결승전은 경기 초반 오디오 이슈 체크와 참가자들의 의견 청취를 위한 일시 중단과 재개가 있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또 장비 문제로 인해 재경기가 치러졌다는 것과 관련해 “이미 결정된 결과를 뒤엎거나 특정 출연자를 유불리하게 만들기 위한 개입은 결코 하지 않았다”라며 “결승전에 참여하지 않은 다른 참가자들도 녹화장에서 모든 상황을 지켜보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하 우진용 글 전문.

안녕하세요 우진용 입니다.

피지컬:100 결승전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부분만 알아주셨으면 하는 마음에 글을 씁니다.

얼마 전 YTN star를 통해 제작진이 촬영 원본과 오디오 파일들을 근거로 정리한 타임라인을 공개했습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실관계가 진실에 부합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제가 먼저 손을 들고 경기를 중단시켰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결승 경기 시작 후 몇 분이 지나지 않아 제 바퀴에서 큰 소음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전 최선을 다해 줄을 계속 당기고 있었는데 제작진이 경기를 중단시켰습니다.
“제가 손을 들고 경기를 먼저 중단 시켰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경기 중단 후, 제작진은 소음을 줄이기위해 양쪽 기계 모두 윤활제(WD)도포를 하고 기계를 체크한 후 경기가 재개 되었습니다.

저는 주어진 경기 규칙 안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했습니다. 저와 정해민 선수 그리고 제작진 모두가 전혀 예측할 수 없었던 사유들로 인해 경기가 매끄럽지 않게 진행된 것은 사실 입니다만 제가 부정한 방법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린것이 아니라는 점은 명확한 사실입니다.

피지컬 100에 도전을 하며 100명의 동료들이 함께 혼신의 힘을 다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면서 저 또한 가슴 뭉클한 순간도 많았고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저보다 훌륭한 참가자들을 보면서 존경심에 고개가 숙여지기도 했습니다. 모두가 진심이었고 최선을 다 했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논란으로 인해 참가자 모두의 그 순수한 노력들이 왜곡되는 것 같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혼신의 힘을 다해 경쟁하고 결과에 승복하는 스포츠맨쉽이라는 피지컬:100의 애초의 취지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부끄럽지 않은 우진용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