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류수영, 광주 꽃게장 골목 방문…멸치 레시피 전수 [Ce:스포]

예능 2023. 02.24(금) 20: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신상출시 편스토랑’
‘신상출시 편스토랑’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류수영이 특별한 로망을 실현한다.

24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광주를 찾은 어남선생의 미식 여행기가 계속된다. 역사의 고을이자 맛의 고을 광주에서 펼쳐지는 어남선생 류수영의 즐거운 미식 여행과 레시피들이 금요일 밤 시청자들의 식욕을 한껏 자극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공개되는 VCR 속 류수영은 ‘편스토랑’ 스태프들과 함께 광주 동곡동 꽃게장 골목을 방문했다. 백반골목이었던 이곳은 꽃게장이 유명세를 타면서 전국적으로 유명한 꽃게장골목이 됐다고. 이곳에서는 서울이라면 생각도 할 수 없는 저렴한 가격으로 푸짐한 남도의 맛을 모두 담은 꽃게장백반을 즐길 수 있다. 이에 류수영은 망설임 없이 34인 스태프들을 위해 꽃게장백반을 쐈다고.

류수영은 식사 후에 뜻밖의 부탁을 받게 됐다. 평소 ‘편스토랑’을 빼놓지 않고 챙겨 봤다며 류수영의 팬임을 고백한 꽃게장 백반집 사장님이 류수영의 ‘프라이드 멸치’ 레시피를 알려줄 수 있는 지 부탁한 것. 늘 다양한 반찬을 만들어야 하는 곳이다보니 반찬 고민이 많다는 사장님의 제안에 류수영은 흔쾌히 영업이 끝난 주방으로 이동해 사장님을 위한 요리를 선보였다.

이어 류수영은 사장님과 식당 식구들이 식사하실 것을 간단히 만들어드리겠다고 해 사장님이 함박미소를 보였다는 후문. 류수영은 “늘 손님들에게 음식 해주시는데 오늘은 남이 해주는 밥 편하게 드시라”며 식당에 있는 재료들을 스캔하더니, 거침없이 요리를 시작했다. 류수영이 택한 요리는 굴국밥.

류수영은 6그릇의 굴국밥을 끓이면서 그 어느 때보다 즐거워해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알고 보니 “업소용 화구에 뚝배기 끓이는 것이 로망이었다”라며 설렘을 감추지 못한 것. 하지만 설렘은 잠시, 신나게 요리하던 류수영이 크게 당황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과연 류수영의 굴국밥은 무사할 수 있을까. 사장님과 식당 식구들의 평가는 어땠을까.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