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이슈] ‘피지컬 100’ 학폭→여친 폭행 논란…연이은 구설 후폭풍

예능 2023. 02.24(금) 17:5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피지컬: 100'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넷플릭스 서바이벌 예능프로그램 ‘피지컬: 100’이 연이은 참가자 논란으로 홍역을 앓고 있다. 학폭에 이어 여자친구 폭행 혐의 등 얼룩으로 물든 채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한 ‘피지컬: 100’이다.

24일 ‘피지컬: 100’ 측은 오는 28일 오전 11시에 예정한 기자간담회 취소 소식을 알렸다.

제작진은 “넷플릭스와 제작진 측은 최근 ‘피지컬: 100’ 출연진이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었다는 보도를 접해 이에 대한 상황 파악 중에 있다”면서 “작품의 전 세계적 성공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기에 앞서 해당 사건에 대한 자세한 상황 파악을 하는 것이 우선이라는 판단으로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피지컬: 100’은 가장 강력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서바이벌 게임 예능. 지난 13일부터 19일까지 누적 시청시간 45,420,000 시간을 기록하며 글로벌 TOP 10 비영어 TV쇼 부문에서 1위 달성 및 80개국 TOP 10 리스트에도 오르며 공개 주간 내내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려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매 회마다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호평 받았으나 출연자들의 연이은 사건사고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상황.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23일 ‘피지컬: 100’ 출연자 A씨를 특수폭행 혐의 등으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강남구 청담동에서 폭행을 당했다는 A씨 여자친구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당시 사건 현장에는 흉기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출연자 B씨의 자해‧협박 의혹도 불거졌다. 지난해 11월 B씨가 협박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것. B씨는 전 여자친구의 이별 통보에 분노해 자신의 얼굴을 여러 차례 때리고, 벽과 책상 등에 자신의 머리를 박는 등 자해 행위를 이어간 혐의를 받고 있다.

여성 출연자의 학폭 의혹도 제기된 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출연자 C씨와 같은 중학교를 나왔다며 C씨로부터 여러 번 협박‧갈취 및 노래방에서 폭행까지 당했다는 주장 글이 확산됐다. 당사자로 제기된 C씨는 아무 해명도 하지 않은 채 자신의 SNS 댓글창을 폐쇄해 논란은 더욱 가중됐다.

이에 ‘피지컬: 100’ 측은 “현재 제작진이 출연자와 소통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외에 현재로선 추가로 말씀드릴 내용이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반복된 입장을 내놓았다. 제작진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프로그램의 성공 및 여러 논란에 대해 입장을 전하려 했지만 논란이 거듭되자 결국 행사를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셀럽미디어 전예슬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제공]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