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이찬원, 트로트계 영앤리치…수입 관리는? [Ce:스포]

예능 2023. 02.15(수) 20:3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옥탑방의 문제아들’
‘옥탑방의 문제아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가수 이찬원이 수입 관리에 대해 밝힌다.

15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는 첫 정규앨범으로 돌아온 이찬원이 출연한다.

이날 이찬원은 명절 때마다 가족과 친척들을 위해서 통 큰 효도를 준비한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명절에 부모님에게 용돈을 계좌로 보내드리고, 용돈 봉투를 할머니, 동생 등 2, 3촌부터 4촌 형제들, 그리고 5촌 종조카까지 다 챙겼다. 돈 봉투가 40~50개 정도 되더라”라고 말해 모두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그는 “용돈 봉투에 하나하나 사인과 편지도 써서 보내드렸다”라며 ‘영앤리치’ 다운 남다른 스케일과 정성이 들어간 ‘용돈 플렉스’에 훈훈함을 자아냈다고.

또한 그는 혹시 몰라 서운할 6, 7촌 형제들을 챙긴 세심한 배려까지 전했다. 이찬원은 “7촌 제종조카가 결혼한다고 해서 화환이랑 축전 영상도 다 보내줬다”라며 이찬원 패밀리의 남다른 가족애를 자랑했다. 올해 설에는 가족들 용돈으로 얼마나 썼는지 궁금증이 폭발한 MC들을 위해 이찬원이 한 답변은 무엇일지 본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요리 만렙’으로 알려진 이찬원은 각종 김치를 직접 담그는 김장 실력은 물론, 쉬는 날 취미가 나물 말리기라고 고백했다. 그는 “아무리 바빠도 웬만하면 밖에서 잘 안 먹고 집밥을 해 먹는다”며 “사람들도 초대해 같이 먹는 걸 좋아하다 보니 한 달 식비만 한 600만 원 정도 나오더라”라고 식비 지출액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MC들은 “이 정도면 식당 아니냐. 식당도 600만원이면 엄청 잘 되는 집”이라며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이찬원은 현재 수입관리를 부모님이 하고 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제가 쓸 한 달 용돈만 남겨두고 부모님께 모두 보내드린다”라며, “제가 스스로한테는 돈을 잘 못 쓰는데 주변 사람들에게 사주고 챙기는 걸 너무 좋아하는 성격이라서 부모님이 관리하고 계신다”라고 뜻밖의 이유를 공개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MC 정형돈은 40대 중반인 지금까지 이사만 다닌 횟수만 무려 34번 정도 된다고 밝히며 주민등록등본 기록에 깜짝 놀랐던 일화는 무엇일지 본방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는 후문.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옥문아’]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