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싱어게인 제작진 '피크타임', 보이그룹의 '기회'될까[종합]

예능 2023. 02.15(수) 15:5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피크타임
피크타임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무명가수의 반란으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싱어게인’ 제작진이 이번엔 아이돌계 숨은 보석들을 발굴한다.

15일 오후 서울 상암 스탠포드 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피크타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마건영 PD, 박지예 PD, 이승기, 티파니 영, 박재범, 이기광, 김성규, 심재원, 라이언전이 참석해 프로그램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피크타임'은 아이돌 오디션 사상 최초 ‘팀전’으로 펼쳐지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무대가 절실한 현역 아이돌부터 빛을 보지 못한 경단(경력단절)돌, 해체돌, 신인돌까지 자신들의 실력을 증명할 무대에 올라 계급장 떼고 오직 실력만으로 뜨거운 경쟁을 펼친다.

마건영 PD는 "'피크타임'은 '재데뷔'라는 키워드보다는 '싱어게인'에서 가지고 있었던 '기회'라는 키워드를 연장해서 가지고 온 프로그램이다. '재데뷔'라고 말할 수 있는 그룹만 나오는 게 아니라 이제 막 데뷔한 그룹도 있고, 활동을 한창 하고 있는 그룹도 나온다"라고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다.

'피크타임'의 차별점은 '팀전'이다. 마 PD는 "'피크타임'은 팀전이다. 팀전으로 참가해서 팀을 보여주기 위해서 노력한다면 더 큰 힘이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팀 자체가 와해되지 않고 끝까지 가는 구성을 하고 싶었다. 이부분이 차별점이다"라고 강조했다.

더셀럽 포토


'피크타임'에는 MC 이승기를 필두로 심사위원 규현, 티파니 영, 박재범, 이기광, 김성규, 송민호, 심재원, 라이언 전이 함께한다.

이승기는 '싱어게인'에 이어 '피크타임' MC로 활약한다. 데뷔 이후부터 현재까지 노래, 연기, 예능 등 여러 방면에서 꾸준히 활약 중인 만큼 ‘피크타임’에서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리더십으로 19년 차 선배 가수로서 아이돌 후배들과 남다른 호흡을 보여줄 전망이다.

다시 한번 '싱어게인' 제작진과 만난 이승기는 "제안을 주셨을 때 흔쾌히 수용했던 이유는 제작진 때문이다. '싱어게인' 제작진은 '경쟁' 속에서도 감독과 따뜻함을 잃지 않는 분들이다. 그 가치를 끝까지 놓치지 않는 제작진이라 함께 하게 됐다. 개인적으로 일을 겪고 있을 때 제안을 주셨던 건 아니다. 그전부터 이야기가 오고갔다. 그러던 와중에 개인적인 일들이 생겼다. 그와 별개로 제작진의 신뢰와 믿음으로 함께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슈퍼주니어 규현, 소녀시대 티파니 영, 하이라이트 이기광, 인피니트 김성규, 위너 송민호 등 현재도 K-POP을 이끌어가고 있는 레전드 아이돌 선배들의 출연 기대를 모은다. 이들은 동시대에 활동하는 현역 아이돌 가수로서 전할 수 있는 조언과 응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는 전언이다.

소녀시대 티파니 영은 때로는 날카롭게 때로는 부드럽게 심사를 할 예정. 그는 "참여자들 모두 프로아니냐. '실력'을 가장 먼저 생각하고 평가했다. "'피크타임'의 매력포인트가 팀전 아니냐. 한 미션을 수행해가면서 얼마나 전보다 성장했는지도 많이 봤다"라고 심사기준을 밝혔다. 이어 "'내가 할 수 있는 충고는 뭘까?'에 대해 고민했다. 최대한 건강한 충고를 하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가수, 프로듀서에 이어 아이돌 제작을 준비하는 트렌드세터 박재범은 "아이돌 프로그램 많이 보지 않았다. '쇼미더머니' 끝나자마 '피크타임' 심사위원이 됐다. 격차가 크다. 분위기가 다르다. 말그대로 제 마음을 움직이는 팀에게 점수를 줬다. 감동을 준 팀에게 손을 들어줬다"라고 밝혔다.

SM의 퍼포먼스를 책임지는 퍼포먼스 디렉터 심재원은 수많은 아이돌들의 피크타임을 만든 경험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참가팀의 에너지를 최대로 끌어낸다. 그는 "플레이어들이 어떻게 하면 무대를 잘 표현할까에 대해 심도있게 봤다. 여기 출연한 참가자들이 좋은 상황에서 트레이닝을 받을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던 경우가 많다. 트레이닝에 임하는 자세부터 시작해서 무대에 오르는 것까지 모든 과정을 깊이있게 보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피크타임'은 타 아이돌 프로그램 서바이벌과 달리 심사위원단의 점수가 더 많이 반영될 계획이다. 박지예 PD는 "심사위원단이라는 시스템을 가지고 간다. 데뷔를 했던 팀들이기 때문에 팬덤의 영향력이 클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팬덤의 영향력과 심사위원의 점수를 어떻게해야 적절하게 조화를 시킬 수 있을까 고민했다. 지금까지했던 라운드에서는 심사위원이 평가로 승자가 결정됐다. 6회부터는 투표를 진행하고 심사위원 점수를 베네핏으로 적용해서 승자와 탈락자가 발생하는 구성이다"라고 밝혔다.

연출과 편집에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서는 "'싱어게인'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무대에 가장 집중했다. 그리고 참가자들의 진정성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프로그램이 끝나고 나서는 흥행과 맞닿아있다고 본다. 프로그램이 흥행하게 된다면 스핀오프 프로그램 등이 생길 수 있지 않겠나. 또, 다음 앨범 활동의 촉진제가 될 수도 있다고 본다. 방송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중간에 여러가지 장치들이 있다. 이 팀들의 다음 활동에 촉진제로 삼을 수 있는 장치들을 마련해뒀다.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라고 귀띔했다.

'피크타임'에 참가한 팀은 모두 보이그룹이다. 마 PD는 "지난해 걸그룹들이 대세가 아니었나. 상대적으로 보이그룹이 기회가 더 적어지고 시장도 작아졌다는 생각했다. 이럴 때 보이그룹을 해야하지 않겠나 생각했다. 프로그램이 잘 된다면 걸그룹으로 시즌 2를 제작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참가팀에게 주어지는 혜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마 PD는 "일단 프로그램 차원에서 동등한 지원 속에서 무대를 꾸려나갈 수 있도록 노력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는 "K-POP 시장이 세계에서 영향력이 대단하지 않나. 외국 여행을 가면 그런 달라진 위상을 느낀다. 또 하나의 스타가 '피크타임'에서 탄생할 수 있도록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시청을 독려했다.

'피크타임'은 이날 오후 8시 50분 1, 2회 연속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박수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스포츠투데이]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