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측 "'피지컬:100' 학폭의혹 출연자, 제작진과 소통 중" [공식]

예능 2023. 02.15(수) 12:49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피지컬:100'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피지컬:100' 측이 학폭 의혹에 휘말린 출연자에 대해 공식입장을 내놨다.

15일 넷플릭스 '피지컬:100' 측은 셀럽미디어에 "현재 제작진이 출연자와 소통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 현재로선 추가로 말씀드릴 내용이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피지컬100에 학폭 가해자가 나와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피지컬:100' 출연자 A씨와 같은 중학교를 다녔다고 주장한 작성자 B씨는 "그 사람은 저보다 2살 많은 3학년이었다. 그 사람과 그 사람의 친구들의 존재에 대해 알게된 뒤 1년동안 저와 제 친구들은 지옥속에 살게 됐다"라고 전했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B씨와 그의 친구들에게 돈을 갈취했고, 돈을 모아올 때까지 계속해 재촉 전화와 문자를 보냈다. 7~8개월간 A씨와 그 무리들에게 돈을 갈취당한 B씨가 이 사실을 부모님께 알리자 A씨의 친구인 C씨의 집을 찾아가 부모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그러나 이를 빌미로 A씨는 B씨를 노래방으로 데려가 뺨을 때리고 심한 폭행을 당했다고. B씨는 "그날은 저와 제 친구들에게 10년이 지나도록 잊혀지지않는 상처가 됐다. 그 이후로 마주친 적이 없어서 어떻게 사는지 몰랐는데, 멋진 사람이라며 칭찬받고 있는 글을 보자마자 손이 떨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그는 "'더 글로리'라는 학교폭력을 주제로 한 드라마를 흥행시킨 넷플릭스의 자체 프로그램에 학폭 가해자가 나온다는 것이 너무나 아이러니하다"라고 일침을 날렸다.

B씨는 폭로한 이유에 대해 "학교폭력 가해자가 더는 미디어에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제가 원하는 건 가해자의 사과와 더이상 미디어에 출연하지 않겠다는 약속이다. 가해자의 남은 인생을 망치겠다는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도 신상을 밝히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빠르게 확산되자 온라인상에서는 A씨로 여성 출연자 중 한 명이 지목됐다. 가해자로 추정되는 A씨는 현재 SNS 댓글창을 폐쇄한 상태로 더욱 이목을 끌고 있다.

[셀럽미디어 김희서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