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지컬: 100' 여성 출연자 학폭 의혹 "폭행·금품 갈취"

예능 2023. 02.15(수) 12:37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피지컬: 100'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피지컬: 100' 출연자가 학교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피지컬: 100' 학교 폭력 가해자 나와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 B씨는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에 출연 중인 A씨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B씨는 "A는 같은 중학교를 다녔고, 2살 많은 3학년이었다. A와 친구들의 존재를 알게 되고 난 후 나와 내 친구는 지옥 속에서 살았다"며 "나와 친구들에게 일주일 한 번씩 만 원에서 2만 원정도의 돈을 모아오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후 부모님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부모님과 함께 친구 집으로 가 이들의 부모로부터 사과를 받아냈다. 하지만 이를 빌미로 노래방으로 끌고가 폭행했다. 친구들 또한 같은 폭행을 당했다"면서 "10년이 지나도록 잊혀지지 않는 상처가 됐다. 우연히 온라인 카페에서 얼굴을 봤고 '멋진 사람'이라는 칭찬을 받고 있는 글을 보고 손이 떨려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씨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더는 미디어에 나오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제가 원하는 건 가해자의 사과와 더이상 미디어에 출연하지 않겠다는 약속이다. 가해자의 남은 인생을 망치겠다는 의도가 아니기 때문에도 신상을 밝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후 A씨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자 C씨가 등장했다. C씨는 "학창 시절 내내 A씨에게 돈을 뺏겨왔고 폭행도 당했다. 굴다리에서 발로 얼굴, 복무를 맞았고 선생님들이 오셔서 상황이 정리됐다"며 "부모들로부터 사과를 받고 징계까지 이어졌지만 달라지는 건 없었고 적반하장으로 또 불러내 때렸다"고 주장했다.

가해자의 실명이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여성 출연자 중 한 명이 지목된 생태다. 가해자로 추정되는 A씨는 현재 SNS 댓글창을 차단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