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김동현X단연 남매, 빙어 낚시 출동 [Ce:스포]

예능 2023. 02.03(금) 22:00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슈돌’
‘슈돌’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동현 아빠와 단연 남매가 빙어 축제에 참여해 빙어 월척을 낚기 위한 겨울 낚시왕에 도전한다.

3일 방송되는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64회는 ‘사랑해 널, 이 마음 그대로’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단연(단우+연우) 남매는 모자와 장갑으로 만반의 준비를 한 채 빙어 낚시에 나선다. 그런 가운데, 자연을 사랑하는 단우가 놀라운 빙어회 먹방을 펼쳤다고 해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날 단우는 빙어를 만날 생각에 기대에 부풀어 낚싯대를 잡는다. 단우는 빙어가 잘 잡히지 않자 옆 자리의 빙어 소식에 마음을 홀리고 만다. 급기야 단우는 옆 가족의 자리에 의자를 끌고 가 “물고기 잘 잡혀요?”라고 물으며 얼음 구멍에서 올라오는 빙어에 눈을 떼지 못했다고. 단우는 빙어를 잡고 싶은 의지를 불태운 뒤 다시 빙어 낚시에 도전해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인다. 단우는 요동치는 찌를 발견하고는 낚싯대를 있는 힘껏 당겨 빙어 월척을 낚는데 성공해 얼굴에 환한 미소가 지어졌다는 후문이다.

‘친자연 소년’ 단우가 팔딱팔딱 살아 움직이는 빙어를 맨손으로 잡아 입으로 직행하며 초특급 순수 자연미를 뽐낸다. 평소 살아있는 해산물을 거침없이 잡으며 용감한 모습을 보였던 단우. 5살 단우는 빙어를 신기한 듯 요리조리 관찰하다 어른들도 쉽지 않은 방어회에 도전하며 자연미의 절정을 찍을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연우는 빙상 요정의 자태를 뽐내는 해사한 미소로 겨울 추위를 봄 햇살처럼 녹였다는 후문. 공개된 스틸 속 연우는 빨간 대야에 쏙 들어가 있는 모습. 토끼같이 작고 앙증 맞은 연우의 몸집이 치명적인 귀여움으로 자동 미소를 자아낸다. 이어진 스틸 속 핫도그를 먹고 있는 먹방 요정 연우의 미소는 보기만 해도 마음을 사르르 녹이고 있어 빙상 요정 같은 연우의 모습에 자동 미소를 선사한다.

과연, 단우와 연우 남매가 빙어 월척에 성공해 겨울 낚시왕에 등극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KBS2 ‘슈돌’]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