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포엠, 결국 사과 "심은하에 계약금 미전달 확인"

방송 2023. 02.02(목) 13:43
  • 페이스북
  • 네이버
  • 트위터
심은하
심은하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배우 심은하의 컴백을 두고 진실공방을 벌인 바이포엠이 결국 사과했다.

2일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바이포엠스튜디오가 심은하의 업무를 대행한다던 A씨에게 계약금 15억원을 지급했으나, 심은하에게 전달이 안됐다는 사실을 최종 확인했다.

이와 관련 바이포엠 측은 "A씨가 심은하로부터 작품 출연 계약을 위임받았다고 주장해 여러 방면으로 확인해서 계약금을 지급했는데 결과적으로 잘못된 것 같다"면서 "잘못된 일처리로 심은하와 가족분들에게 폐를 끼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포엠은 A씨에 대한 법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심은하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맡고 있는 클로버컴퍼니 안태호 대표는 바이포엠의 사과에도 "법적 대응 방침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한 매체를 통해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일 바이포엠스튜디오는 "지난해 심은하와 작품 출연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을 지급했다"며 "올해 복귀작을 확정하고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심은하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허위보도 관련 법적대응을 검토하겠다. 부디 무분별한 추정 보도는 삼가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셀럽미디어 허지형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김혜진 기자]
기사제보 news@fashionmk.co.kr